물가 내렸다는데 체감 안 되는 이유, ‘이것’ 때문이었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최근 물가 상승세가 약해진 것을 체감하기 어려운 이유로 ‘높은 생활비 수준’을 꼽았다.

이 총재는 18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물가안정목표 운영 상황 점검 간담회를 열고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이 둔화하고 있지만 식료품과 의류 등 필수 소비자 가격이 주요국보다 높은 수준을 이어가고 있어 생활비 부담이 큰 상황”이라면서 “인플레는 통화 정책으로 대응할 수 있지만 높은 생활비 수준은 정책으로 해결하기 어렵다. 인플레가 지난해 초 5%에서 올해 5월 2.7%로 내렸지만 체감하기 어려운 이유”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높은 생활비 수준을 낮추기 위해 어떤 구조 개선이 필요한지 고민해볼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한은 물가동향팀은 최근 내놓은 ‘우리나라 물가 수준의 특징 및 시사점: 주요국 비교를 중심으로’라는 보고서를 통해 과도하게 높은 필수 소비재 가격을 안정시킬 방법으로 공급 채널 다양화와 유통 구조 개선, 공공 서비스 공급 지속 가능성 확보 등을 꼽은 바 있다.

이 총재는 향후 물가 상승률이 완만한 둔화 추세를 이어갈 것이라면서도 지정학적 리스크와 기상 여건 등 불확실성이 여전히 크다고 진단했다. 물가가 예상대로 목표치인 2% 상승으로 수렴할지를 더 지켜봐야 한다는 것이다. 한은에 따르면 물가 상승률은 올해 하반기 중 2.5%를 밑도는 수준까지 둔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제 유가와 농산물 가격이 안정을 찾고 있고 내수 차원의 물가 압력도 제한적이라는 것이 한은의 분석이다. 다만 전기나 도시 가스 요금 인상, 유류세 인하 조치 환원 등은 물가 상승 둔화 흐름을 방해할 수 있다.

김진욱 기자 real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