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예능계 봉준호’ 정종연 표 추리 예능… ‘미스터리 수사단’ 베일 벗는다

입력 : 2024-06-18 15:25/수정 : 2024-06-19 08:57
넷플릭스 '미스터리 수사단' 스틸컷. 넷플릭스 제공

영화 촬영장 같은 거대한 세트 안에서 과학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기묘한 사건들이 벌어진다. 아무런 정보도 없이 세트 안에 투입된 멤버들은 주어진 상황에서 여러 단서를 조합해 하나하나 문제들을 풀어나간다. 스토리를 전개하고 몰입감을 높이는 NPC(비 플레이어 캐릭터)들의 활약이 주는 재미는 덤이다.

‘대탈출’ ‘여고추리반’ 등의 지식재산(IP)을 만들어내며 어드벤처 추리 예능의 대부라 불리는 정종연 PD가 새로운 추리 예능으로 돌아왔다. 넷플릭스 ‘미스터리 수사단’이 18일 베일을 벗었다. 이날 서울 마포구 호텔 나루 서울 엠갤러리에서 열린 ‘미스터리 수사단’ 제작발표회에서 정 PD는 “이전 프로그램들을 해보니 여러 시청자가 공포물이나 초자연물에 좋은 반응을 보이더라. 그래서 이번엔 그쪽에 집중해서 프로그램을 제작해 봤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개그맨 이용진(왼쪽부터), 가수 존박, 개그우머 이은지, 가수겸 배우 혜리, 에스파 카리나, 배우 김도훈이 18일 서울 마포구 호텔 나루 서울 엠갤러리에서 열린 넷플릭스 미스터리 수사단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스터리 수사단’은 기존에 정 PD가 보여준 어드벤처 추리 예능을 한 단계 발전시킨 결과물이다. 그는 “늘 전편보다 개선하고 발전하면서 내가 아는 정답으로 가려고 한다”며 “이번엔 넷플릭스와 작업하면서 조금 더 디테일하게 표현하려고 촉감, 무게감, 냄새 등에도 신경을 많이 썼다”고 말했다. 세트 안에 쏟아지는 물을 출연자들이 바닷물처럼 느끼게 하려고 물에서 쓴맛과 짠맛이 나도록 제작한 게 일례다.

예능 출연자의 고령화 문제도 풀어보고자 일부러 젊은 출연자들로만 구성한 것도 진일보한 시도였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미스터리 수사단’은 이용진, 존박, 이은지, 혜리, 김도훈, 카리나가 한 팀이 되어 미스터리한 상황들을 풀어나간다. 정 PD는 “출연자들이 최대한 상황에 몰입해 실감 나게 자신의 감정을 표현해야만 시청자들에게도 즐거움이 전달되기 때문에, 제가 꾸며놓은 시스템으로 이들을 설득하는 데에 주력했다”고 밝혔다. 이에 출연진들은 실감 나는 세트와 디테일한 스토리 및 소품 설정 덕에 금방 상황에 몰입할 수 있었다고 입을 모았다.

넷플릭스 '미스터리 수사단' 스틸컷. 넷플릭스 제공

존박은 “미스터리한 상황에 최대한 몰입해서 시청자의 아바타가 된 것처럼 열심히 임하는 게 목표였는데, 세트에 들어가자마자 느껴지는 에너지가 있어 몰입할 수밖에 없었다”며 “플롯의 전환이나 6화에 등장하는 장치 등이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과 비슷하게 느껴졌다. 예능계의 놀란 감독이 아닐까”라고 말하며 웃었다. 이용진은 “배우로 치면 봉준호 감독님 작품인 건데, 어떻게 출연을 안 할 수 있겠나. 워낙 이쪽 장르에 독보적이시니 안 할 이유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정 PD는 ‘미스터리 수사단’을 통해 전 세계에 K예능을 알리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그는 “처음에는 저만 이런 장르를 했는데 조금씩 비슷한 프로그램들이 나오고 있다”며 “넷플릭스를 통해 정성스러운 번역과 더빙이 붙어 세계에 소개되는 만큼, 한국의 예능 장르를 세계인이 모두 맛보고 이런 장르를 좋아했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미스터리 수사단’은 이날 6편 전편이 공개된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