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구 중구, 공무원 치킨집 갑질 논란 사과문 올려

국민DB

대구 중구 공무원의 치킨집 갑질 논란과 관련해 중구가 사과문을 올렸다.

중구는 18일 구청 홈페이지에 구청장 명의로 ‘정중히 사과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사과문을 올렸다. 사과문에는 “이번에 물의를 일으킨 중구청 직원의 맥주 사건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 해당 업체 사장님과 주민 여러분, 그리고 이번 사건을 접하신 많은 분께 사과 말씀드린다. 이번 사건에 대한 모든 분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철저한 조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고 그 결과에 따른 모든 행정적 조치를 하도록 하겠다”고 적혀있다.
대구 중구 공무원 치킨집 갑질 논란 관련 사과문. 중구 홈페이지 캡처


중구는 이 논란과 관련해 자체 조사를 시작했으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징계 등 관련 행정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13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대구 중구에서 치킨집을 운영하는 A씨가 대구 중구청 직원이 ‘갑질’을 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올렸다. A씨는 지난 7일 중구청 직원 B씨 등 일행이 가게 바닥에 일부러 맥주를 붓고 A씨 아내에게 폭언했다고 주장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