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지방 공공병원 의사 평균 연봉 최대 4억…개인 최고 6억

의사 인건비 비중 무려 40%인 병원도 있어
보건의료노조는 “지방·중소병원 그만큼 구인 어려운 현실 반영”

서울 종로구에 있는 서울대병원에 들어가는 의료진 뒷모습. 연합뉴스

공공 의료기관 중 의사 1인당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영남지역에 있는 특수목적 공공병원으로, 평균 4억원 수준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개인 의사 최고 연봉은 6억원이었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은 올해 4월 24일~5월 22일 노조 조합원이 있는 의료기관 113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의사 임금 현황을 18일 발표했다.

의사 연봉 실태조사 결과표. 보건의료노조 제공

이에 따르면 영남의 한 공공병원이 의사 1인당 평균 4억원의 연봉을 받아 가장 높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지역 지방의료원과 호남 지역 재활병원의 1인당 평균 연봉이 3억9000만원으로 공동 2위에 올랐다.

의사 개인별로 최고 연봉도 영남 지역의 특수목적 공공병원에서 나왔다. 그의 연봉은 6억원으로 조사됐다.

이어 충청 지역 지방의료원에서 5억9478만원을 받는 의사. 경기 지역 지방의료원에서 5억3200만원을 받는 의사 등 순으로 나타났다.

보건의료노조는 “지방병원과 중소병원의 의사 임금이 높은 것은 그만큼 이들 병원에서 의사를 구하기가 어렵다는 현실을 반영하고 있다”며 “이들 병원은 의사 구인난에 따른 진료과목 폐쇄와 진료 역량 붕괴, 경영 부담 증가 등의 악순환을 겪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수한 의사인력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 없이는 지역의료·공공의료를 살릴 수 없고, 의료전달체계가 붕괴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실제 병원 전체 인건비에서 의사 인건비가 차지하는 비중을 조사한 결과 가장 높은 곳은 영남 지역의 한 민간 중소병원으로 무려 40%에 달했다.


이어 영남 민간 중소병원인 A병원(37.8%), 서울 사립대병원인 B병원(37%), 경기 민간 중소병원인 C병원(36.9%), 서울 공공병원인 D병원(35%) 등 순으로 나타났다.

보건의료노조는 “전체 직원의 임금에 비해 과도하게 높은 의사 임금이 병원 경영난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며 “천정부지로 치솟는 의사의 적정임금 수준 확립과 안정적인 의사인력 확보 방안을 마련하지 않고서는 안정적인 병원 운영과 올바른 의료전달체계 확립, 협력적 의료체계 구축이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국립대·사립대병원 의사 연봉. 보건의료노조 제공

이번 조사에 따르면 최근 집단휴진에 나서는 국립대병원과 사립대병원 등 대형병원 전문의의 1인당 평균 임금은 1억5000만∼2억원 수준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연장·야간·휴일·연차 수당 등과 각종 인센티브 등을 포함하면 실제 받는 연봉은 훨씬 늘어난다는 게 보건의료노조 측 설명이다.

보건의료노조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최고소득층인 의사들이 의사가 부족하지 않다면서 의대 증원 백지화를 내걸고 환자 진료를 거부하는 데 대한 비판 여론이 높다”고 꼬집었다.

이어 “의사들은 집단 휴진에 나설 것이 아니라 국민이 납득할 수 있게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의 의사 적정 임금을 제시하고, 그 적정 임금을 받으며 필수·지역·공공의료에 근무하겠다는 대국민 약속이라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황민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