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월 3000만원 번다더니” 뿔난 연돈 점주들…백종원 측 “사실과 달라”

점주 “가맹점 모집 당시 월 3000만원 매출 약속”
더본코리아 “허위·과장 매출액 약속한 적 없어”

입력 : 2024-06-18 13:04/수정 : 2024-06-18 14:25

백종원 대표의 더본코리아 산하 ‘연돈볼카츠’ 점주들이 본사가 가맹점 모집 과정에서 허위·과장된 매출액을 약속했다며 단체행동에 나섰다. 더본코리아 측은 과장된 매출액이나 수익률 등을 약속한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18일 전국가맹점주협의회에 따르면 연돈볼카츠 점주 8명은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더본코리아 본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점주들은 본사가 월 3000만원 이상의 매출을 약속하며 가맹점을 모집했지만 실제 매출액은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본사가 가맹점 모집을 위해 매출액과 수익률을 부풀렸다는 설명이다.

또 본사가 필수물품 가격 인하나 판매가격 인상 등의 대책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고 점주들은 지적했다. 원가율 역시 본사가 설명한 36~40%보다 높은 45%로 임대료·운영비·배달수수료 등을 부담하며 실질적 수익을 낼 수 없다는 주장이다.


이에 더본코리아는 “최근 일부 가맹점주들이 당사가 가맹점 모집 과정에서 허위·과장으로 매출액과 수익률을 약속했다는 주장은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냈다. 2022년 연돈볼카츠의 월 매출이 1700만원 수준이라는 예상매출산정서를 가맹점에 제공했다는 것이다.

더본코리아는 “가맹점주들과 항상 성실하게 협의를 진행해 왔고 (경기도 가맹거래사업) 분쟁조정위원회 조정(안)을 거부한 것은 일부 가맹점주였다”며 “일부 가맹점주의 공정위 신고와 잘못된 언론보도 등에 대해 객관적 사실에 기초해 성실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더본코리아는 창업 30주년을 맞아 코스피 상장을 준비 중이다. 백 대표는 더본코리아 지분의 76.69%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2대 주주는 21.09%의 지분을 가진 강석원 부사장이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