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말라리아 주의보… 더위에 작년보다 1주 빨라졌다

질병관리청 주의보 발령
강화군, 파주시, 철원군서 주의보 발령 기준을 충족
서울·인천·경기·강원 4개 시도 내 53개 시군구 위험지역

입력 : 2024-06-18 11:01/수정 : 2024-06-18 17:46
연합뉴스

질병관리청이 전국에 말라리아주의보를 발령했다. 평년보다 높은 온도로 주의보 발령이 지난해 대비 한주 빨라졌다.

18일 질병청에 따르면 올해 23주 차(6월 2∼8일) 기준 국내 말라리아 위험지역에서 채집한 매개모기인 ‘얼룩날개모기’ 수가 3개 시·군 이상에서 주의보 기준에 도달했다.

주의보는 ‘모기지수’(하룻밤에 한 대의 채집기에 채집된 모기의 평균 개체 수)가 0.5 이상인 시·군·구가 3곳 이상인 경우에 발령된다.

말라리아 주의보 발령 기준을 충족한 3곳은 강화군, 파주시, 철원군으로 조사됐다. 질병청은 올해부터 말라리아 위험지역을 서울·인천·경기·강원 4개 시도 내 53개 시군구로 확대해 관리 중이다.

말라리아 매개모기 특징. 질병관리청

올해 주의보 발령은 지난해 대비 한주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청은 말라리아 위험지역의 23주차 최고 기온(27.3도)이 평년 및 전년 대비 약 2도 높아져 모기의 활동이 다소 빨라졌기 때문으로 해석했다.

올해 신고된 국내 말라리아 환자는 총 101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37명 대비 26.3% 감소했다. 지역별 환자 발생 현황은 경기(60.4%), 인천(14.9%), 서울(12.9%) 순이었다.

지영미 질병청장은 “말라리아 매개모기가 지속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위험지역에서는 매개모기 방제를 강화하고 모기에게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달라”며 “말라리아 위험지역 주민은 의심 증상 발생 시 가까운 보건소 등 의료기관에서 검사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말라리아 증상은 비특이적이기 때문에 위험지역 내 의료기관에서는 원인을 알 수 없는 발열 환자(37.5℃ 이상) 방문 시 말라리아를 의심해 검사해달라”고 요청했다.

말라리아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모기가 활발하게 활동하는 야간 시간대 활동을 자제하고, 밤에 외출할 때는 밝은 긴 소매와 긴 바지를 착용하는 게 좋다. 방충망을 정비해 집 안에 모기 침입을 막는 것도 중요하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