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양주시립회암사지박물관 ‘수장고 면적 확대’ 새 단장

강수현 양주시장 “시 문화유산 체계적으로 관리할 것”

입력 : 2024-06-18 10:29/수정 : 2024-06-18 14:06

경기 양주시는 ‘양주시립회암사지박물관’의 수장고 면적을 확대하는 등 새 단장을 마쳤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부터 추진한 수장고 개선 공사를 통해 기존 면적 대비 약 2배의 격납 면적이 증가하면서 소장 중인 국가문화유산을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보관·관리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박물관의 수장고 개선 공사는 소장품 격납 면적이 포화상태에 이르면서 이뤄졌다. 수장고 면적 확대로 박물관은 향후 5~10년간 공간 부족 문제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박물관은 양주시의 위상을 높일 수 있는 문화유산 구입, 기증 등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2018년에 국가귀속유산 보관·관리기관으로 선정됨에 따라 매년 1000여점의 문화유산이 박물관 수장고로 이관된다.

현재 수장고에는 도지정문화유산 1건을 비롯해 양주시 유적(회암사지, 대모산성, 독바위보루 등) 출토 문화유산 총 1만7000여점을 보관하고 있다.

강수현 양주시장은 “박물관 수장고가 포화상태에 달해 올해 국가유산청 국고보조예산을 받아 개선 공사(모빌랙 설치)를 진행했고, 수장고 소장품 격납 면적을 약 2배 확보, 문화유산 특성에 따른 적합한 격납환경을 체계적으로 마련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박물관 관계자는 “격납 면적이 확보된 만큼 재질에 따라 무기물(금속, 도자기 등)과 유기물(목재, 지류 등) 소장품을 더욱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 격납 방식을 개선하는 등 소장품 관리체계를 내실화해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양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