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민주당, ‘더불어이재명당’으로 간판 갈아라”

“이재명 1인 지배 정당돼”
국민의힘, 상임위 강제배분 권한쟁의 심판 청구

입력 : 2024-06-18 10:09/수정 : 2024-06-18 11:00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8일 “더불어민주당은 이제 이름에 민주가 어울리지 않는다”며 “차라리 ‘더불어이재명당’이나 ‘더불어명심당’으로 간판을 갈아치우기 바란다”고 비판했다.

추 원내대표는 이날 국민의힘 원내대책 회의에서 “이재명 대표 한 사람의 사법 리스크가 삼권분립, 언론, 의회 정당 그리고 민주주의를 모두 거꾸로 가는 민주당에 경고한다”며 “정상적인 당으로 돌아와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추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민심을 외면한 채 오로지 이재명 대표를 구하기 위한 사당화에 여념이 없다”며 “특히 이재명 대표의 제3자 뇌물 혐의 기소로 사법 리스크가 커지자 민주당 당헌 당규까지 이재명 법으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부정부패 혐의로 기소된 당직자 직무 정지 규정도 폐지했고 국회의장 원내대표 선거에도 당원 의사를 반영한다고 한다”며 “대선 출마 시 당 대표 사퇴 규정까지 임의 조항으로 바꿨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로지 이재명 대표만을 위한 절대 체제를 완성한 것”이라며 “이제 민주당은 이재명의 이재명에 의한 이재명을 위한 이재명 1인 지배 정당이 되었다”고 강조했다.

추 원내대표는 “과거 권위주의 시절 제왕적 총재의 부활을 보는 듯하다”고 날을 세웠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운데)가 1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국민의힘은 상임위 강제배분의 무효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헌법재판소 권한쟁의 심판을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우원식 국회의장과 민주당이 지난 10일 국민의힘과의 의사일정 합의 없이 상임위원장 선거를 강행한 것에 대한 정당성을 따져보겠다는 것이다.

추 원내대표는 “국민과 헌법이 부여한 국민대표권, 국회 의장 및 부의장 선출 절차에 대한 참여권, 상임위원장 및 위원 선임 절차에 대한 참여권에 이어 국회 안건에 대한 심의 표결권을 심대하게 침해한 행위”라며 “지난 21대 국회에서는 원내대표 명의로 선고하였던 것과는 달리 이번에는 국민의힘 국회의원 108명 전원이 함께 제출한다”고 강조했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