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울산시·농심 삼남물류센터 개발 협약

2027년 완공…6300억 원 생산유발효과 기대


울산 울주군 삼남면에 대규모 물류단지가 조성된다.

울산시는 18일 오전 시청 본관 7층 시장실에서 ㈜농심과 ‘울산삼남물류센터 개발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울산시는 울산삼남물류센터 개발 시 행정적 지원을, 농심은 조성·운영 시 울산 시민을 우선 고용한다.

또 농심은 지역 주민, 관련 기업들과 협조 체제를 구축해 울산삼남물류단지를 활성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삼남물류센터 개발사업은 울주군 삼남읍 신화리 위치한 삼남물류단지 내 대지면적 4만 6690㎡, 연면적 16만 5490㎡ 규모로 창고시설, 사무실 등 부대시설, 물류 수송차량 접안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내년 착공에 들어가 오는 2027년 완공할 계획이다.

이 사업을 통해 약 5600명의 고용을 통한 일자리 창출, 약 6300억원의 생산유발효과, 약 2600억원의 부가가치 유발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KTX역세권 복합특화단지, 하이테크밸리 산업단지 개발 등으로 울산 서부권의 산업 및 생활 물류 수요의 지속적인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물류산업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의 효과도 기대된다.

김두겸 시장은 “농심이 울산에 지속적으로 투자할 수 있도록 기업하기 좋은 여건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