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연예

오마이걸 아린 자립 청년 위해 2000만원 기부

생일 기념

오마이걸 아린. 알비더블유, W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오마이걸의 멤버 아린이 18일 자신의 생일을 기념해 아름다운재단에 2000만원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자립준비 청년의 교육비 및 생활안정비를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아린은 지난 2021년부터 4년째 자신의 생일인 6월 18일에 맞춰 자립준비 청년의 건강한 홀로서기를 위한 나눔을 실천해 오고 있다.

그는 평소 복지 사각지대 청년에 관심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엔 주거위기 상황에 놓인 청년들의 안정적인 보금자리 마련을 위해 아름다운재단에 3000만원을 기부했다. 현재까지 누적 기부금은 1억2000만원에 이른다.

아린은 “팬들에게 받은 사랑을 나눔으로 보답하고자 열여덟 어른들에게 응원을 보내기로 했다”며 “보육시설을 떠나 홀로서기를 해야 하는 청년들이 희망찬 새 출발을 하는 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2015년 아이돌 그룹으로 데뷔한 아린은 2020년 연기 활동도 시작했다. 2022~2023년 드라마 ‘환혼’에 출연했다.

아름다운재단은 지난 2001년부터 자립준비 청년의 학업과 생활을 지원하는 ‘열여덟 어른’ 캠페인을 지속해왔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