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엄마 집 사주고파”…배달 청년, 불법유턴 택시에 참변

입력 : 2024-06-18 06:58/수정 : 2024-06-18 10:11
20대 라이더가 몰던 오토바이가 불법유턴 택시에 부딪히는 모습. JTBC 보도화면 캡처

군 전역 이후 취직해 첫 출근을 앞뒀던 20대 청년이 가족의 생계를 위해 배달 일을 하다 불법 유턴하는 택시에 치여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17일 JTBC 등에 다르면 지난달 23일 강원도 춘천시의 한 도로에서 주행 중이던 오토바이가 불법 유턴하던 택시의 조수석 문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오토바이 운전자 A씨(22)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으나 나흘 뒤 끝내 사망했다.

단칸방에서 어머니를 모시고 살던 A씨는 한 건에 3500원 하는 배달 일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던 길이었다. 그는 기초생활수급자인 어머니와 구직 중인 형을 대신해 배달 대행으로 돈을 벌며 실질적인 가장 역할을 하고 있었다.

어린 시절 부모의 이혼으로 형과 함께 친척집과 보육원을 전전하던 A씨는 성인이 돼서야 어머니와 함께 살게 됐다. A씨는 군대에 다녀온 뒤 곧바로 작은 회사에 취업했지만 월급이 제대로 안 나와 지난 2월 말 퇴사하고 이달 다른 직장을 구한 상태였다.

불법유턴 택시에 치여 숨진 20대 라이더. JTBC 보도화면 캡처

그는 새 직장에 나가기까지 짧은 기간이 남았지만 단칸방 월세를 벌기 위해 쉬지 않고 배달 일을 시작했다. A씨는 평소 ‘내가 공부를 하면 오히려 짐이다’ ‘나는 빨리 성공해서 엄마 집을 사드리고 싶다’고 말해 왔다고 그의 형은 전했다.

A씨의 유족은 택시 기사가 사과 한 번 제대로 하지 않았다며 엄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경찰은 60대 택시 기사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