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숭고 희생 기려”…이영애, 천안함재단에 5천만원 기부

배우 이영애. AP뉴시스

배우 이영애씨가 천안함 사태 희생자들을 위해 5000만원을 기부했다.

천안함재단은 이영애씨가 목숨을 바쳐 헌신한 분들을 기리는 데 써달라며 5000만원을 기부했다고 17일 밝혔다.

천안함재단에 따르면 이씨는 호국보훈의 달, 6월을 맞아 재단 측에 기부금을 전달하며 “국가를 위해 목숨 바쳐 헌신한 분들께 항상 감사하다. 이들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고 기억하는 데 사용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씨 아버지는 6·25 전쟁에 참전하고 육군 소령으로 예편한 국가 유공자다. 시아버지도 육군사관학교 출신 참전용사다.

2010년 국민 성금으로 설립된 천안함재단은 천안함 46용사 추모, 유가족 지원, 피격 당시 천안함 승조원들의 사회 정착 등을 지원하는 비영리 공익법인이다.

천안함재단 관계자는 “소중한 기부에 감사드린다”며 “천안함 용사를 기억하고, 유가족과 참전 장병을 돕는 데 사용하겠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