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찾는 푸틴… 정부, 러시아에 “선 넘지 말라” 경고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4년 만에 북한을 방문하는 가운데 정부가 러시아에 ‘선을 넘지 말라’는 취지의 경고를 보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17일 대통령실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푸틴 대통령의 방북) 관련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의 방북 이후 북·러 정상 회담에서 나올 메시지와 양국이 얼마나 협력하는지를 보고 추후 대응 수위를 결정하겠다는 취지다. 안보 당국은 북한과 러시아가 푸틴 대통령의 방북을 계기로 ‘유사시 자동 군사 개입’에 가까운 수준의 군사 협력을 맺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이런 동맹 수준의 군사 협력은 한국 정부가 용인할 수 있는 선을 넘는 수준의 도발로 여겨진다. 장호진 국가안보실장은 전날 연합뉴스TV에 출연해 “러시아 측에 일정한 선을 넘지 말라는 경고성 소통을 한 바 있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2000년 7월 방북 당시 북·러 우호 선린 협조 조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 조약에는 ‘쌍방 중 한 곳이 침략당할 위기에 놓이는 경우 (중략) 쌍방은 즉각 접촉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다만 정계에서는 북한과 러시아가 이번 정상 회담에서 동맹 수준의 군사 협력을 맺을 가능성은 그리 크지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

크렘린궁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초청을 받아 18~19일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 푸틴 대통령의 방북은 2000년 이후 약 24년 만이다. 푸틴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만나는 것은 2019년 4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북·러 정상 회담과 지난해 9월 러시아 극동 보스토치니 우주 기지 회담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북한 조선중앙통신도 이런 내용을 러시아와 동시에 발표해 푸틴 대통령의 방북 사실을 확인했다. 푸틴 대통령은 북한을 찾은 직후인 19~20일에는 국빈 자격으로 베트남을 방문할 예정이다.

김진욱 기자 real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