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푸틴, 김정은 초청으로 18~19일 北 방문… 24년 만

입력 : 2024-06-17 20:14/수정 : 2024-06-17 20:48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오는 18~19일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

크렘린궁은 푸틴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을 받아 이날 북한을 찾는다고 17일 밝혔다. 푸틴 대통령의 방북은 2000년 7월 19~20일 이후 약 24년 만이다. 푸틴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만나는 것은 2019년 4월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북·러 정상 회담과 지난해 9월 러시아 극동 보스토치니 우주 기지 회담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북한 조선중앙통신도 이런 내용을 러시아와 동시에 발표해 푸틴 대통령의 방북 사실을 확인했다. 앞서 북한 당국이 백화원 영빈과 김일성 광장 등지에서 손님맞이에 돌입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푸틴 대통령의 방북이 임박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푸틴 대통령은 북한을 찾은 직후인 19~20일에는 국빈 자격으로 베트남을 방문할 예정이다.

김진욱 기자 real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