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DRX-이드림워크코리아 합병… 양선일∙박정무 각자대표 체제


프로게임단 DRX가 발로란트 팀을 운영해온 이드림워크코리아와 합병했다. 이에 발맞춰 양선일, 박정무 신임 각자대표 체제를 갖췄다.

17일 DRX는 주주총회와 이사회 의결을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DRX는 리그 오브 레전드(LoL)를 비롯해 발로란트, 격투게임(철권·스트리트파이터), 워크래프트3,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등 5개 종목 팀을 운영 중인 종합 e스포츠 프로게임단이다. 2022년 LoL 팀이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우승컵을 들었고 국내 발로란트 1세대 프로게임단, 철권 레전드 프로게이머 ‘무릎’ 배재민 등이 이 팀에서 활동 중이다.

지난 5일엔 국내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최강 팀으로 군림해온 덕산 e스포츠를 인수했다.

그간 DRX는 LoL팀을, 이드림워크코리아는 발로란트, 철권, 스트리트파이터, 워크래프트3,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5개 종목을 운영해왔다. DRX는 “각자 대표이사 신규 취임을 동시에 단행해 글로벌 팬덤 강화와 사업 다각화를 통한 강력한 시너지를 창출해 간다는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양 대표는 ‘카운터 스트라이크’ 1세대 프로게이머 출신으로 현재는 게임단 운영 및 선수 코칭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후 전반적인 게임단 운영과 경영을 담당한다.

박정무 신임 대표는 2019년 아시아 최초의 e스포츠 펀드를 조성해 DRX를 인수한 사모펀드 운용사 ‘ATU파트너스’의 대표이사다. 인수 이후 DRX의 의장을 맡다가 이번 합병을 계기로 각자대표를 겸임하게 됐다. 이후 DRX의 글로벌 대외협력 총괄한다.

양 대표는 “앞으로 다양한 종목에서 뛰어난 성적과 활약을 통해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새로운 DRX를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박 대표는 “DRX가 제 2의 도약을 할 수 있도록 글로벌 네트워킹을 강화하고 두 법인이 합병 후 성공적으로 통합할 수 있도록 작업에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DRX는 다음 달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리는 e스포츠 월드컵에서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철권 2개 종목에 출전한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