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국민의힘, 내달 23일 새 대표 선출…과반 없으면 28일 결선

입력 : 2024-06-17 17:54/수정 : 2024-06-17 17:56
서병수 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열린 제4차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1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이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다음 달 23일 개최한다.

성일종 사무총장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 전체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차기 전당대회 타임라인을 발표했다.

전당대회 투표는 중앙선관위 ‘K보팅’ 시스템을 이용한 모바일 및 자동응답시스템(ARS) 투표가 7월 19∼20일에 진행되고, K보팅에 참여하지 않은 이들을 대상으로 ARS 투표를 7월 21∼22일에 추가로 실시한다.

전당대회 당일인 7월 23일 50% 이상 득표자가 나오지 않을 경우 한 차례 토론회와 K보팅 투표, ARS 투표, 여론조사를 거쳐 7월 28일 결선 투표 결과를 발표한다. 7월 23일 개최되는 전당대회 장소는 일산 킨텍스 등이 유력 검토되고 있으며, 7월 28일 결선투표까지 갈 경우 국회 대강당에서 전당대회가 열릴 예정이다.

후보자 등록 공고는 6월 21일 이뤄지며, 후보자 등록은 6월 24~25일 당사에서 진행된다. 선거기간은 6월 26일부터 7월 23일까지다.

당 대표와 최고위원 선거에 출마하려는 후보들이 내야 하는 기탁금은 하향 조정됐다. 대표 선거 출마 기탁금은 현행 9000만원에서 6000만원으로 낮춰졌다. 예비 경선 단계에서 1차로 2000만원을 납부하고, 예비 경선 통과자는 추가로 4000만원을 내도록 해 재정적 부담을 줄였다.

최고위원 선거 출마 기탁금도 현행 4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조정됐다. 이 역시 예비 경선 단계에서 1000만원을 내고 본 경선 진출 시 1000만원을 추가로 내도록 했다.

‘청년 최고위원’ 출마 자격이 되는 45세 미만에 대해서는 50%를 추가 감면해 1000만원의 기탁금만 받는다. 예비경선 단계에서 500만원을 내고, 본 경선 진출 시 500만원을 더 납부하면 된다.

성 사무총장은 기탁금 하향 조정 이유에 대해 “아무래도 더 많은 분이 (전대에) 참여했으면 좋겠고, 청년 세대에 기회를 좀 더 열어드리는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다”며 “다른 당과 비교도 좀 했다”고 설명했다.

전대 출마 후보들의 권역별 합동 토론회는 호남, 경남·부산, 대구·경북, 충청, 수도권·강원 등 총 다섯 차례 실시된다.

후보들의 방송 토론회 일정은 추후 결정될 예정이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