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부산시, 어린이병원 건립 추진…2027년 개원 목표

부산시 연제구 거제동에 있는 부산의료원 전경. 사진=윤일선 기자

부산시가 2027년 개원을 목표로 지역 첫 공공 어린이병원인 부산의료원 부설 어린이병원 건립을 추진한다.

부산시는 연제구 거제동 부산의료원 내 부지에 ‘부산의료원 부설 부산어린이병원’ 건립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부산의료원 부설 부산어린이병원 조감도. 2027년 개원이 목표다. 부산시 제공

시는 소아·청소년 의료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지난해 8월부터 지난달까지 부산어린이병원 건립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추진했다.

용역은 부산어린이병원 건립 규모를 지하 3층~지상 3층, 전체면적 8340㎡ 규모로 총사업비는 486억원으로 추산된다.

소아청소년과, 소아정신건강의학과, 소아재활의학과, 소아치과, 영상의학과 등 5개 진료과로 운영되며, 병동은 50병상으로 계획 중이다.

중증 장애아동에 대한 단기 돌봄을 제공하는 공공어린이재활센터, 365일 심야·휴일진료센터, 소아정신건강센터, 소아건강증진센터 등 특성화 진료센터가 들어선다.

시는 2027년 부산어린이병원 개원을 목표로 국비 확보와 중앙투자심사 등 각종 행정절차를 이행할 계획이다. 또 지역 대학병원과 협의체를 구성해 부산어린이병원의 원활한 운영을 위한 소아·청소년 의료진 등 인력 확보, 운영 계획 수립 등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 어린이병원은 소아·청소년 건강권 확보, 의료 안전망 구축의 구심이면서 공공의료 체계 내 거점 병원의 역할을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