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 400톤 유출,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해변 추가 폐쇄

17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탄종 해변에서 작업자들이 14일 유조선 충돌 사고로 유출된 기름을 정화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싱가포르 정부가 지난 14일(현지시간) 싱가포르 남부 항구에서 발생한 유조선 충돌 사고로 유출된 석유를 제거하기 위해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17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싱가포르 해양항만청(MPA)은 방제 작업을 위해 세인트존스, 라자루스, 쿠수 등 남부 섬 3곳 해변을 추가로 폐쇄한다고 전날 밝혔다. 앞서 당국은 이스트코스트파크, 래브라도 자연보호구역 등의 해안을 폐쇄했다.

EPA 연합뉴스

지난 14일 파시르 판장 항구에서 네덜란드 국적 준설선 ‘복스막시마’호가 정박해 있던 싱가포르 유조선 ‘마린아너’호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미린아너호의 화물 탱크 중 하나가 파열돼 저유황유가 바다로 유출됐다. 기름은 센토사섬 등 주요 해변으로 퍼져나갔고, 악취와 함께 바다를 검게 물들였다. MPA는 “사고로 석유 약 400톤이 유출됐으며, 일부가 조류를 따라 남부 해안으로 퍼졌다”고 밝혔다.

EPA 연합뉴스

사고 이유에 대해선 “준설선 엔진과 조향장치에 사고 직전 갑작스럽게 이상이 생겨 사고를 일으켰다”며 “선장과 선원들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당국은 전문 인력 250여명, 자원봉사자 1500명을 동원해 바다와 해변에 유출된 석유를 제거하는 작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울러 석유가 더 퍼져나가는 것을 막기 위해 오일펜스를 설치하고 유회수기를 사용해 기름을 걷어 올리고 있다.

MPA는 이번 사고로 항행 안전이나 정박 작업 등에는 지장이 초래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싱가포르식품청(SFA)은 양식장의 피해는 없다며 현지 수산물을 먹어도 안전하다고 발표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