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자민 막부’ 무너지나…2001년 이후 최악 지지율 ‘추락’

지지율 최저치 갱신
퇴진론 거세지만
기시다는 선 그어

일본 자민당 당사. 자민당 홈페이지 캡처

막부로 불릴 정도로 일당 우위 체제를 확고하게 구축했던 일본 집권 자민당의 지지율 하락세가 심상치 않다. 2001년 4월 이후 처음으로 10%대로 지지율이 추락했다. 다른 여론조사에서도 정권 교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당내에선 총리 퇴진론도 봇물처럼 터져 나오고 있다. 하지만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겸허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면서도 퇴진엔 선을 긋고 있다.

‘최저·최악’ 여론조사 기록 세우는 기시다 내각
G7 정상회의에 참석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아사히신문이 15~16일 조사한 전국 여론조사 결과, 자민당의 지지율은 19%에 불과했다. 이는 2001년 4월 현 조사 방식이 도입된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정권을 내줬던 2009년 아소 다로 내각 시기에도 최저치는 20%였다.

자민당의 뒤를 이어 입헌민주당 8%, 일본유신회 3%, 공명당 3%, 공산당 3%, 국민민주당 2% 순이었다.

특히 투표를 지금 한다고 가정했을 때 자민당과 야당의 격차는 더욱 좁혀졌다. 자민당은 24%를 기록한 반면 입헌민주당은 19%. 일본유신회도 10%를 기록했다.

기시다 내각에 대한 지지율도 22%에 불과했다. 정권 출범 이후 최저 수준이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64%였다.

기시다 총리가 자민당의 비자금 스캔들 대책으로 강조하고 있는 정치자금규정법 개정안에 대해서도 효과가 없다는 답변이 77%(별로 효과 없다 48%·전혀 효과 없다 29%)에 달했으며 비자금 스캔들에 대한 총리 대응에 대해서도 평가하지 않는다는 답변이 83%로 압도적이었다.

차기 총리 후보로는 이시바 시게루 전 자민당 간사장이 22%로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 2위는 고이즈미 신지로 전 환경상이 16%였다. 기시다 총리는 5%로 6위 불과했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자민당 지지층만을 대상으로 했을 때도 21%로 1위였다. 아사히신문은 “자민당 의원들의 지지를 받지 못하고 있는 이시바 전 간사장이 이번 조사를 통해 자민당 지지층에도 침투하고 있는 것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이날 발표된 TV아사히 계열인 ANN 방송 여론조사에서도 기시다 내각과 자민당의 지지율은 비슷한 수준이었다. 기시다 내각 지지율은 19.1%로 2012년 자민당이 정권을 되찾아온 이후 가장 낮은 수치였다. 정권교체를 기대한다는 답변도 49%로 자민당 정권 지속을 원한다는 답변(34%)보다 많았다.

보수 성향인 산케이신문과 민영 후지방송네트워크(FNN)이 15~16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선 기시다 내각 지지율이 지난 조사 대비 3.5%포인트 오른 31.2%를 기록했다. 하지만 기시다 총리의 연임을 바라는 여론은 16.1%에 불과했다. 정권 교체를 원하는 답변도 43.9%로 자민·공명당 중심의 정권을 지속하는게 낫다는 입장(43.7%)보다 소폭 높았다.

퇴진론 거세지만…기시다는 ‘버티기’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운데)가 2023년 2월 일본 도쿄에서 열린 자민당 대회에서 아소 다로 부총재(왼쪽 두번쨰), 모테기 도시미쓰 간사장(오른쪽 첫번째) 등과 주먹을 들어보이고 있다. AP뉴시스

기시다 총리에 대한 지지율이 위험 수위에서 벗어나질 못하자 퇴진론은 거세게 불고 있다.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자민당 소속 사이토 히로아키 중의원 의원은 전날 니가타현 시바타시에서 열린 정치자금 후원 행사에서 자민당의 비자금 스캔들과 기시다 정권의 대응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런 사태에 이르게 한 책임은 누군가가 져야 한다”고 말했다.

현직 의원이 기시다 총리 퇴진론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앞서 퇴진론은 요코하마시·나가노현 등 지역 조직에서 나온 바 있다.

사이토 의원이 자민당 내 2인자로 꼽히는 아소 다로 부총재가 이끄는 계파 의원이라는 점에서 기시다 총리가 아소파의 지지를 잃은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아소 부총재 역시 이날 행사에 참석해 “미래에 화근을 남기는 개혁만 해선 안 된다”며 기시다 총리를 우회적으로 비판하기도 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총리가 의원표 중심의 투표에서 승리하기 위해선 55명의 세력이 있는 아소파와의 협력이 필수적”이라면서도 “기시다 총리와 아소 부총재 간 만남의 자리는 아직 마련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야당 역시 19일 당수 토론 이후 기시다 내각에 대한 불신임안을 제출하는 등 압박에 나설 전망이다.

퇴진론이 거세지는 상황에서 기시다 총리는 17일 중의원 결산 행정 감시위원회에 출석해 “(당내의 퇴진론에 대해) 겸허히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정치개혁 좌담회 등 지방을 직접 찾아다니며 다양한 의견을 듣고 어떻게 책임을 다해야할지 생각하겠다”며 퇴진론에 선을 그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