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 의혹’ 제기한 배현진 고소

2018년 인도 타지마할 방문 당시 김정숙 여사. 뉴시스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자신에 대한 ‘인도 외유성 순방 의혹’을 제기한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을 경찰에 고소했다.

문재인정부에서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언론 메시지를 통해 김 여사가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혐의로 배 의원에 대한 고소장을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제출했다고 전했다.

윤 의원은 “배 의원은 지속적으로 언론 등을 통해 허위 사실을 유포해 김 여사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수사기관의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배 의원은 지난달 31일 김 여사가 2018년 인도 방문 당시 문화체육관광부가 대한항공과 체결한 2억3670만원 규모의 수의계약 가운데 기내식비가 6292만원에 이른다며 의혹을 처음 제기했다. 또 외교부가 김 여사를 초청해달라는 의사를 인도 측에 먼저 타진한 ‘셀프 초청’이었다고도 주장했다.

이에 친문계 민주당 의원들은 운송·보관료 등을 제외한 순수 기내식 비용은 2167만원이라고 반박했다. 당시 문체부 장관이던 도종환 전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보냈다는 초청장을 공개하며 “김 여사가 인도 측 초청을 받고 방문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권이 ‘김정숙 특검’까지 거론하는 등 공방이 격화하자 문 전 대통령이 직접 반박에 나서기도 했다. 문 전 대통령은 “국정을 안다면 있을 수 없는 치졸한 시비”며 “인도 순방은 아내가 원한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한편 검찰도 김 여사의 외유성 출장 의혹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조아라)는 오는 19일 이종배 국민의힘 서울시의원을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지난해 12월 고발 사건이 접수된 지 약 6개월 만이다.

이 시의원은 “김 여사가 사실상 여행을 목적으로 예비비 4억원을 편성해 외유성 출장을 다녀왔다”며 국고손실과 횡령, 배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김 여사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후 샤넬 자켓 미반납 의혹과 경호원 개인 수영강습 의혹 등을 추가로 고발했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