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한국계 여성 디자이너 2명, 미국 공연계 최고 권위 토니상 수상

린다 조는 ‘위대한 개츠비’로 의상상, 해나 S. 김은 ‘아웃사이더’로 조명상

린다 조가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링컨센터에서 열린 제77회 토니상 시상식에서 뮤지컬 ‘위대한 개츠비’로 의상상을 받은 뒤 기뻐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미국 공연계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토니상 시상식에서 한국계 여성 디자이너 2명이 나란히 수상했다. 16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링컨센터에서 열린 제77회 토니상 시상식에서 뮤지컬 ‘위대한 개츠비’의 린다 조가 의상상을, 뮤지컬 ‘아웃사이더’의 해나 S. 김(한국명 김수연)이 조명상을 받았다.

린다 조는 서울에서 태어난 지 9개월 만에 부모와 캐나다로 이민했고, 지금은 뉴욕에서 의상 디자이너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와 ‘아나스타샤’로 토니상 후보에 오른 적이 있으며 2014년 ‘젠틀맨스 가이드’로 이미 수상한 바 있다. 미국 작가 F. 스콧 피츠제럴드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뮤지컬 ‘위대한 개츠비’는 한국 뮤지컬 제작사 오디컴퍼니 신춘수 대표가 단독 리드 프로듀서로 제작해 지난 4월 브로드웨이에서 개막했다. 린다 조는 ‘위대한 개츠비’를 위해 여주인공의 화려한 드레스 10벌을 비롯해 350여 벌의 의상을 디자인했다.

브로드웨이에서 한국인이 단독 프로듀서로 나선 뮤지컬이 토니상을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신 대표는 수상 직후 “무척 기쁘다”며 “린다 조는 자신의 해석을 덧붙여 1920년대 의상을 세련되고 멋지게 재현했다. 그 덕분에 관객은 순식간에 개츠비의 세계로 빠져들어 몰입하고 함께 즐길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해나 S. 김(오른쪽)이 16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링컨센터에서 열린 제77회 토니상 시상식에서 뮤지컬 ‘아웃사이더’로 조명상을 받은 뒤 공동수상자 브라이언 맥데빗과 함께 감격해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아웃사이더’로 브라이언 맥데빗과 조명상을 공동 수상한 해나 수연 김은 영화 ‘장미빛 인생’을 연출한 감독 출신인 김홍준 한국영상자료원장의 딸이다. 김 감독의 미국 유학 시절 태어나 미국 국적을 가지고 있지만, 한국에서 초중고와 대학(서울대 시각디자인 전공)을 마쳤다.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 UCLA(캘리포니아 대학 로스앤젤레스 캠퍼스)에서 무대 디자인 석사 학위를 받았다. 10여 년 간 미국 공연계에서 활동하다 이번에 ‘아웃사이더’로 브로드웨이에 데뷔했다.

‘아웃사이더’는 포드 코폴라 감독의 동명 영화의 원작인 S. E. 힌턴의 동명 소설을 토대로 한 뮤지컬이다. 배우 앤젤리나 졸리가 프로듀서로 참여했으며 지난해 11월 브로드웨이에서 막을 올렸다. 해나 S. 김은 프로젝션(영상) 디자인으로 참여했는데, 토니상에는 아직 해당 부문이 따로 없어 조명 디자인 부문으로 분류됐다. 해나 S. 김은 미디어아트 작가로도 활동 중이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