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왜 어렵나 보니… 미혼男, 미혼女보다 20% 많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기사 내용과 관계없음. 게티이미지뱅크.

한국 미혼 남성이 미혼 여성보다 20%가량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남아선호사상에 따라 지난 30년간 이어져 온 출생 성비 불균형이 결혼 성비 불균형이란 결과로 나타나고 있는 셈이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보사연)이 17일 발표한 보건복지 이슈앤포커스(449호) ‘한국의 출생성비 불균형과 결혼성비’(조성호 부연구위원)를 보면 2021년 기준 미혼 남성이 미혼 여성보다 19.6%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미혼 남녀가 짝을 이뤄 모두 결혼을 하더라도 남성 미혼 인구는 매우 많이 남게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보고서는 현 상황을 “인구학적으로 미혼 남성이 미혼 여성보다 결혼하기에 불리한 구조”라고 분석했다.

결혼 성비 불균형은 수도권보다 비수도권에서 특히 심각했다.

미혼 남성의 과잉 비율은 경북(34.9%), 경남(33.2%), 충북(31.7%) 등에서 특히 높았다.

서울과 부산은 각각 2.5%, 16.2%로 평균보다 낮았다. 보고서는 “결혼성비의 불균형이 특히 심각한 지역은 1980~1990년대 출생성비가 다른 지역에 비해 매우 불균형하다는 특징이 있다”고 덧붙였다.

결혼성비의 불균형은 남녀 간 미혼율의 차이로 직결된다. 2020년 기준 1985년생(당시 35세)의 미혼율은 남성 46.5%로 여성(29.1%)보다 훨씬 높았다.

한국의 출생성비는 1970년대부터 자연성비를 넘어서기 시작했다. 이후 1980년 초반부터 2006년 정도까지 약 30년간 출생성비가 자연성비보다 높은 수준이 유지됐다.

출생성비는 여아 100명당 남아의 숫자를 의미한다. 자연성비는 생물학적인 출생 성비의 자연적인 비율로, 보통 여아 100명당 남아 104명~107명의 범위를 뜻한다. 출생성비가 자연성비를 넘어섰다는 것은 여아 출산이 인위적으로 통제됐다는 의미다.

남아 출생이 많았던 요인으로는 남아선호사상과 출산율의 급격한 감소로 인한 자녀의 성 선택 욕구 증가(가족계획사업), 초음파 검사 등 자녀의 성 선택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의 공급 등이 꼽힌다.

보고서에 따르면 남아선호사상이 심했던 시기에 태어난 이들이 결혼 적령기 연령이 되던 1990년대 초반부터 결혼성비 불균형이 나타났고, 2000년대 중반 이후부터 악화됐다.

2020년 우리나라의 순 미혼 남성 수는 122만6823명이었는데 이웃나라 일본은 135만2717명이었다. 조 부연구위원은 “일본의 미혼 인구 합이 우리의 약 2배임에도 순 미혼 남성 수는 유사한 수치를 나타내는 것을 보면 우리나라의 미혼 인구가 남는 현상은 매우 심각하다”고 짚었다

이어 “출생성비 불균형 상황에서 태어난 이들이 재생산 연령대에 이르는 기간을 고려하면, 앞으로 상당기간 결혼 성비에도 지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했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