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아빠 고소한 박세리… 18일 직접 입 연다

박세리희망재단, 18일 기자회견 진행
박세리가 직접 참석해 상황 설명
“국제골프학교 설립 추진한 적 없어”

입력 : 2024-06-17 14:37/수정 : 2024-06-17 14:46
박세리 바즈인터내셔널 대표가 24일 서울 강남구의 사무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한결기자

박세리희망재단이 박세리 부친을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혐의로 고소한 가운데, 박세리가 직접 입장을 밝히기로 했다.

박세리희망재단 측은 오는 18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센터에서 ‘박세리희망재단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고소 관련 기자회견’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는 재단 이사장인 박세리가 직접 참석한다.

박세리 측 법률대리인 김강현 변호사는 “사문서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고소 사안과 관련하여 정확한 사실관계에 대한 보도자료를 배포해 드렸으나, 현재 본 사안의 사실관계에 대해 사실과 다르게 과대 해석되거나 억측성 기사들이 일부 게재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정확한 사실관계를 알리기 위해 기자회견을 진행한다”고 전했다.

앞서 재단 측은 지난 11일 부친 박준철씨를 고소한 사실을 전하며 홈페이지에 “박세리 감독은 국제골프스쿨, 박세리 국제학교(골프 아카데미 및 태안, 새만금 등 전국 모든 곳 포함) 유치 및 설립 계획·예정이 없다”고 공지했다.

김 변호사는 “박세리희망재단은 영리를 추구하지 않는 비영리단체의 재단법인으로 정관상 내 외국인학교설립 및 운영을 할 수 없다”며 “국제골프학교설립 추진 및 계획을 세운 사실이 없고, 앞으로도 어떠한 계획이 없음을 분명하게 말씀드린다”고 설명했다.

재단은 새만금개발청이 진행했던 3000억원 이상 규모의 ‘새만금 해양레저관광복합단지’ 개발사업과 관련해 부친 박씨를 고소한 상태다. 새만금 해양레저복합단지는 오는 10월 개장 예정이었지만, 박씨의 위조문서 제출로 해당 컨소시엄의 우선 선정자 자격이 박탈돼 사업이 중지됐다.

한편 박세리의 대전 유성구 부동산 두 곳에 대해 강제 경매 절차가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MBC 예능 프로그램 ‘나혼자산다’에 등장했던 4층 건물도 경매 대상이 됐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