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정헌 인천 중구청장 “위국헌신 정신 이을 것”

2024 중구 호국보훈의 달 행사. 중구 제공

인천 중구는 6월 호국 보훈의 달을 맞아 지난 14일 하버파크 호텔에서 ‘2024 호국 보훈의 달 맞이 보훈단체 위안 행사’를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6·25 전쟁 74주년 맞아 국가유공자의 희생과 공헌을 기억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마련된 자리다. 6·25참전유공자회 인천중구지회 등 지역 내 9개 보훈단체 회원 250여명이 참여했다.

김정헌 중구청장은 각 보훈단체에서 추천한 모범 보훈대상자 15명에게 표창장을 수여하며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또 위안 행사를 통해 유공자들의 명예를 기리고 화합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구는 올해부터 사망한 참전유공자 배우자를 위한 수당을 신설해 지급하고 있다. 다음 달부터 65세 이상 국가유공자 모두에게 보훈수당을 5만원에서 10만원으로 인상 지급할 예정이다.

아울러 중구 지역사회보장대표협의체 사업인 우리동네 돌봄대장의 ‘찾아가는 보훈 지킴이 활동’으로 국가유공자들을 정서적·사회적으로 지원하고 중구청소년기자단 ‘별하’의 6·25 참전유공자 인터뷰 등 보훈 문화 확대에 힘쓰고 있다.

구는 이러한 노력들을 토대로 앞으로도 국가유공자들과 그 가족들에게 더 나은 삶의 환경을 제공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김 구청장은 “16만 구민을 대표해 우리 영웅들의 위대한 희생과 애국정신에 진심으로 경의를 표한다. 순국선열의 숭고한 헌신과 희생을 항상 마음 깊이 간직할 것”이라며 “영웅들이 피와 땀으로 지켜낸 이 나라와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늘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43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