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남은행 ‘중형 조선사 수주 경쟁력 강화 업무 협약’ 체결

17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중형 조선사 수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 협약’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경남은행 제공

BNK경남은행이 지역 중형조선사인 ㈜케이조선의 안정적인 해외 선박 수주 위해 3000만 달러 규모의 선수금 환급보증(RG)을 추가로 발급할 예정이다.

경남은행은 지역 경제에서 나아가 한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중형 조선사를 지원하는 협약에 참여해 한국무역보험공사와 시중은행 등과 ‘중형 조선사 수주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17일 체결했다.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이날 업무 협약식에는 경남은행 예경탁 은행장과 김주현 금융위원회 위원장,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시중·지방은행 은행장, 조선사 대표 등이 참석했다.

업무 협약에 따라 정부·기관·은행들은 중형 조선사 선박 선수금 환급 보증 지원 등 중형 조선사 수주 경쟁력 강화를 위해 상호 협력한다.

특히 경남은행을 포함한 은행들은 한국무역보험공사의 특례보증을 바탕으로 중형 조선사 앞 선박 선수금 환급 보증서를 발급한다. 한국무역보험공사는 정부출연금을 바탕으로 중형 조선사 앞 특례보증을 95%부보율로 제공한다.

경남은행은 이번 업무 협약에 의해 지역 중형조선사인 케이조선의 안정적인 해외 선박 수주를 위해 3000만 달러 규모의 선수금 환급보증(RG)을 발급할 예정이다.

앞서 경남은행은 지난해 4월 정부의 ‘조선산업 금융지원 확대 정책’에 적극 동참 하고자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지난해 7월 케이조선에 3800만 달러의 RG를 발급하며 지방은행 중 가장 먼저 정부 정책에 화답했으며 삼성중공업에도 300억원의 운전자금을 지원했다.

예 은행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지역 주력산업인 조선, 방산 등 수출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적극 나설 계획이며 경남은행은 정부 정책에 참여해 지방은행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지역경제 발전과 수출 활성화를 적극 지원 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