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스마일게이트, 엔픽셀 MMORPG ‘이클립스’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

스마일게이트 제공

스마일게이트는 엔픽셀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이클립스: 더 어웨이크닝’의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스마일게이트와 엔픽셀 양사는 지난달 4일 스마일게이트 서현 사옥에서 이클립스의 글로벌 퍼블리싱 계약 체결식을 진행했다. 현장에는 백영훈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 대표와 배봉건, 정현호 엔픽셀 공동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클립스는 엔픽셀이 개발 중인 신규 지식재산권(IP) 게임이다. 지형의 높낮이와 지형지물을 이용하는 전략적인 플레이 요소를 도입한 게 특징이다. 이 게임은 언리얼 엔진 5로 개발 중이며, 모바일과 PC에서 플레이할 수 있는 크로스 플랫폼 게임으로 내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하고 있다.

이 게임의 게임 개발에는 경력 10년 이상의 베테랑 개발진이 다수 합류했다.

양사는 이클립스의 성공적인 글로벌 현지 서비스를 끌어내기 위한 상호협력을 약속했다. 스마일게이트는 ‘크로스파이어’ ‘로스트아크’ ‘에픽세븐’ 등 글로벌 인기 IP 운영 및 성공 노하우를 접목해 이클립스를 글로벌 전역에 서비스할 계획이다.

백 대표는 “이클립스는 MMORPG 베테랑 개발진의 전문 역량이 돋보이는 엔픽셀의 기대작”이라면서 “그동안 축적된 스마일게이트의 퍼블리싱 역량을 기반으로 전 세계 게임 팬들에게 이클립스의 매력을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