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전공의가 노예인가’ 서울의대 비대위원회 휴진 집회


눈물 흘리는 강희경 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대위원장.

서울대병원 교수진들이 무기한 휴진에 돌입한 17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에서 병원 교수가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 주최 휴진 관련 집회’에 참석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서울대의대 비대위는 ‘전공의에 대한 행정처분 취소’, ‘상시적 의정협의체 신설’, ‘2025년 의대 정원 재조정 및 논의’를 정부 요구안 조건으로 내세웠다.




집단 휴진을 예고한 서울대학교 병원 교수진들은 이날부터 전공의 사태 등 해결을 요구하며 무기한 휴진에 돌입한다.

윤웅 기자 yoonyep@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