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檢 ‘대북송금’ 기소에 “이화영이 바보냐”

당 최고위서 이례적 추가 발언 자청
이화영 통해 쌍방울에 대북송금 대납 요청했다는 혐의 반박
“이 전 부지사가 정신 나갔겠나…檢 상식어긋난 주장”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쌍방울 대북 송금 사건과 관련한 최고위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자신을 쌍방울 대북송금 의혹으로 기소한 검찰을 향해 “증거고 뭐고 다 떠나서 삼척동자도 알 수 있는 상식에 어긋난 주장을 하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 종료 직전 이례적으로 추가 발언을 자청했다. 이 대표는 이화영 전 경기도 부지사가 쌍방울에 자신의 방북 비용을 대납해달라고 했다는 검찰 측 주장에 대해 “이 전 부지사가 바보거나 정신이 나갔나”라고 따져 물었다.

그는 “북한에 현금을 몇십억씩 주면 유엔 제재 위반이라는 것을 모르는 사람이 있나”라며 “참여정부 대북특사였고 대북 전문가인 이 전 부지사가 이런 상식도 모르고 북한에 현금 50억원을 주겠다고 약속했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김성태 전 회장은 북한에서 합의서를 받아 주가가 올라 엄청난 이익을 봤는데, 거기에는 10원도 안 줬고 아무 관계없는 경기도만을 위해 100억원씩이나 몰래 처벌을 감수하며 갖다 줬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헛웃음을 지었다.

또 “경기도가 북한을 지원하려면 도지사 결재도 받아야 하고 예산편성도 해야한다”며 “이를 모를 리 없는 북한은 10월에 약속을 받고서 11월에 왜 약속을 이행하지 않느냐고 화를 냈다는 건데 북한도 바보인가”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이 야당 단독 상임위원장 선출에 항의하며 국회 의사일정에 불참한 데 대해서도 “헌법도 국회법도 무시하며 오로지 용산법만 따르겠다는 미몽에서 깨어나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국회는 국민이 뽑은 대표로서 용산이 아닌 국민을 지켜야 한다”며 “민심으로부터 완전히 버림받기 전에 국회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