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트레킹 성지’ 정선 항골, 안전보행 숲길 만든다


강원도 정선군이 ‘트레킹의 성지’ 항골(사진)에 안전보행 숲길을 조성한다.

항골 계곡엔 ‘바위숲길을 걸으며 숨쉬듯 산책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는 숨바우길이 조성돼 매년 수 많은 관광객이 찾아오는 관광명소다.

산림청이 주관하는 걷기 좋은 명품숲길 50선에 선정된 곳이기도 하다.

걷는 길은 완만한 경사를 이뤄 남녀노소 누구나 원시림을 즐기며 걸을 수 있다. 가족 단위 관광객이 사계절 변하는 자연 풍경을 즐기며 트레킹을 즐기기에 최적의 장소로 손꼽힌다.

군은 지난 2022년 항골 숨바우길에 친환경 데크로드를 설치하고 탐방로를 보강하는 등 대대적인 정비를 했다.

지난해 항골 계곡에서만 볼 수 있는 이끼를 비롯한 희귀 동식물의 모습을 활용해 개성넘치는 캐릭터 조형물을 설치하고 곳곳에 포토존을 조성하는 등 특색있는 콘텐츠를 더했다.

올해에는 사업비 19억 6000만원을 들여 항골 계곡 숨바우길과 연결되는 진입 구간에 1.9km 규모의 안전보행 숲길과 2430㎡ 규모 다목적 광장을 조성한다.

주차공간, 쉼터, 편의시설 등을 설치해 지역 주민과 관광객을 위한 행사, 휴식 공간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항골 안전보행 숲길 조성사업은 오는 5월까지 사업 대상지 부지매입, 실시설계용역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공사를 시작해 내년까지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군은 이번 사업을 통해 항골계곡의 청정 자연 환경을 보존·활용하고 힐링과 치유의 웰니스 도시로서 이미지를 높이고, 관광객 유입을 통한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형규 산림과장은 17일 “정선군 전체가 청정 산림자원을 활용해 국내 최고의 웰니스 도시로 발전해 가고 있다”며 “지역 주민과 관광객이 정선의 자연속에서 치유와 힐링을 체험할 수 있도록 항골 안전보행 숲길 조성사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선=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