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고양시, 철도·도로망 확충해 출퇴근 교통환경 개선

이동환 시장 “제5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시민요구 적극 건의”

고양시 자유로 전경. 고양시 제공

경기 고양시는 출퇴근 교통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철도·도로 교통망을 확대하고 교통환경 개선에 역량을 집중한다고 17일 밝혔다.

지난해 서해선 소사~일산역 구간이 개통했고 올해 연말 GTX-A 운정~서울역구간, 교외선 대곡~의정부 구간이 개통해 광역출퇴근 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서해선 대곡~소사 구간은 지난해 7월 개통했고 8월에는 일산역까지 연장됐다. 서해선 개통으로 대곡~김포공항 9분, 일산역~소사역 29분으로 김포공항, 경기남부, 서울 강남지역 이동시간이 대폭 단축되고 편리해졌다.

올해 연말에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A) 운정~서울역 구간이 개통될 예정이며 고양시에는 3개역(킨텍스, 대곡, 창릉)이 조성된다. 시는 GTX-A 개통 준비 전담반(TF)을 구성하여 킨텍스역, 대곡역 연계교통 체계를 구축하고 지속적인 개선방안을 점검 중이다. 또한 올해 연말 대곡~의정부 30.3㎞ 구간에 교외선 6개역 운행을 재개할 예정이며 고양에서는 대곡, 원릉역을 운행한다.
서해선 열차. 고양시 제공

시는 고양시민들의 요구가 제5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하기 위해 ‘고양시 광역철도 확충방안 수립 연구 용역’을 실시하고 신분당선 일산연장, 9호선 급행 대곡연장, 3호선 급행, 교외선 전철화 및 노선변경 등을 지난 5월 국토부에 건의했다.

고양은평선은 서부선 직결에 따른 혼잡도 해소비용 부담에 대해 LH, 서울시와 협의를 진행하고 관련 협약을 준비 중이다. 인천 2호선은 지난해 7월 기재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으로 선정되어 지난해 8월부터 KDI 예비 타당성 검토에 착수했다. 대장 홍대선은 국토부, 민간사업자와 덕은역 위치를 덕은지구 내로 조정하기 위해 협의를 추진 중이다.

버스 준공영제 점진적 확대

고양시는 올해부터 총 9개 노선 135대에 대해 광역버스 준공영제를 시작했다. 준공영제 노선은 대도시광역교통위원회 관할 3개 노선 72대(1000, M7119, M7731번), 경기도 광역공공버스 2개 노선 20대(1001, 3800번). 경기도 시내버스 공공관리제 사업으로 4개 노선 43대(66, 67, 97, 799번)이다.

시는 올해 대도시광역교통위원회에 7개 노선 137대(1500, 1200, 1082, 9700, 9600, M7412번, 고양동~영등포 노선)에 대한 준공영제 추가 지정을 신청하고 적극 반영을 요청했다.
1000번 준공영제 광역버스. 고양시 제공

올해 하반기부터 고양시 시내버스 공공관리제도 추진한다. 현재 ‘고양시 시내버스 공공관리제 운영 조례’ 제정안을 시의회 제출한 상태이며 이달 시의회 심사를 통과하면 8월부터 시행이 가능할 전망이다. 내년 1월까지 고양시 버스 준공영제 실행 방안 수립 용역을 진행 중이며 내년부터 고양시 마을버스도 단계별로 준공영제를 시행할 예정이다.

지난 3월에는 서울시와 기후동행카드 도입 협약을 체결해 오는 11월부터 시행 예정이다. 3호선, 경의중앙선, 서해선, 총 26개 지하철 역사 이용승객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버스교통 편의를 위해 원당공영차고지를 부지면적 1만9169㎡(135면) 규모로 조성하고 대화공영차고지에는 민간 전기충전시설 10기, 액화수소 충전시설 4기를 올해 연말까지 구축한다.

환승 및 공영주차장 확보

고양시는 편리한 출퇴근과 주차장 확보를 위해 총 465억원을 투자해 환승 및 공영주차장 용지를 매입했다. 지축(170면), 원흥(230면), 향동(94면)등 신규택지개발지구에 환승 및 공영주차장 총 400면을 조성 중이며 노상주차장 98면, 노외주차장 356면 조성도 추진한다.

GTX-A 대곡역 환승주차장 조성공사 완료 전까지 주민에게 주차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주변 사유지에 대해 임대계약을 체결해 대곡역 임시주차장을 조성했다.

또한 한정된 주차장 부지를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추가 주차부지 확보하기 위해 기존 공영주차장 및 공원 지하공간 입체화 방안 타당성 검토 용역을 내년 2월까지 실시한다.
대곡역 임시주차장. 고양시 제공

자유로는 지하도로 건설을 추진해 출퇴근 정체를 해소하고 출퇴근 시간을 단축시킬 계획이다. 지난해 2월 국토부가 추진하는 ‘고양-양재 지하고속도로’사업이 민자적격성조사를 통과해 자유로 지하도로 건설사업전망도 밝아졌다. 시는 자유로 지하도로 건설 마스터 플랜 용역을 실시하고 도로교통, 도시계획, 경제적 요소 등 종합 검토를 위해 후속 전략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상습 정체구간의 교통개선을 위한 주요도로망 개선 타당성 용역을 시행해 지역 내 주요도로에 대한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대규모 개발사업에 따라 장항로 확장공사 및 장항굴다리교차로 개선(고양 장항지구), 김포-관산 간 도로(파주 운정3지구), 백석-신사 간 도로(고양 창릉지구) 등 간선도로 건설을 추진하고 입주민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속 관리 할 방침이다.

이동환 고양시장은 “GTX-A, 교외선 개통에 발맞춰 연계 교통방안을 마련하고 제5차 국가철도망계획 시민요구 반영, 버스준공영제 확대, 환승주차장 조성, 자유로 지하고속도로 건설 등으로 시민들의 출퇴근 교통여건을 대폭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