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구에 4조원 투자 국내 최초 소형모듈원자로 건설 추진

입력 : 2024-06-17 11:45/수정 : 2024-06-17 11:45
TK신공항 첨단산단 내 SMR 사업 부지.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국내 최초로 소형모듈원자로(SMR) 건설을 추진한다. 시는 전기 소모량이 많은 반도체 등 미래 산업과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대구시는 17일 산격청사에서 한국수력원자력과 대구경북신공항(이하 TK신공항) 첨단산업단지 내 680㎿ SMR 사업화를 위한 업무협약를 체결했다. SMR은 주요 기기를 모듈화해 공장 제작이 가능한 전기출력 300㎿ 이하의 원자로다.

이번 협약은 지난 5월 SMR 1기 도입이 포함된 제11차 전력기본계획안이 발표된 후 가장 먼저 추진되는 것으로 광역자치단체가 직접 내륙에 SMR 건설을 추진하는 첫 번째 사례다. 시는 2년 전부터 군위군 TK신공항 첨단산단에 국내 최초 SMR을 건설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원자력연구원, 소형모듈원자로(I-SMR)기술개발사업단 등과 논의해 왔다. 안전성과 경제성, 지속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외국 개발 모델이 아닌 우리나라의 ‘혁신형 SMR’(I-SMR)을 선택해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협약을 통해 부지 적합성과 경제성 확인 등 타당성 조사, SMR 상용화 노력과 SSNC(스마트도시와 SMR을 결합한 친환경 무탄소 에너지 도시) 활용 탄소중립도시 조성, 주민 수용성 제고, CF100(사용전력의 100%를 태양광, 원자력 등 무탄소 에너지로 공급) 정책 활성화 등에 함께 나서게 된다.

SMR은 기존의 대형 원자로에 비해 안전성과 효용성이 높고 신재생에너지의 간헐성 보완, 유연한 출력 구현, 열 생산·공급, 수소 생산, 석탄 화력발전 대체 등이 가능해 각광받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80여개의 SMR 모델이 개발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물론 미국, 유럽, 중국 등이 2030년대 상업 발전을 목표로 치열한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앞으로 시는 한수원, 민간건설사와 함께 2026년까지 사전 타당성 조사를 실시하고 정부의 관련 절차에 맞춰 2028년 표준설계 인가를 받은 후 착공에 들어가 2033년부터 상업 발전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새로 만들어지는 SMR 건설을 위한 SPC(특수목적법인)가 군위 첨단산단 내 부지 16만㎡를 유상 매입해 공사를 진행한다. 총사업비는 4조원 규모로 예상되며 전액 SPC가 조달할 예정이다.

시는 TK신공항 첨단산단에 AI 반도체, 데이터센터 등 전력 다소비 산업을 유치해 SMR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군위 신공항 에어시티와 구도심 등에 지역난방을 공급하는 등의 지원책도 마련할 방침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미래 반도체 캠퍼스는 국가 안보나 산업 인프라 측면에서 분산 배치가 반드시 필요하며 공항과 SMR을 가진 군위 첨단산단이 후방의 최적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