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검찰 ‘김정숙 여사 인도 외유 의혹’ 수사 착수

입력 : 2024-06-17 11:11/수정 : 2024-06-17 12:23
2018년 인도 타지마할 방문 당시 김정숙 여사. 뉴시스

검찰이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인도 타지마할 외유성 출장 의혹’ 관련 수사에 착수했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국민의힘 이종배 서울시의원은 19일 고발인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조사받을 예정이다.

김 여사 사건은 당초 형사1부(부장검사 김승호)에 배당됐다가 업무 부담과 수사 상황 등을 고려해 최근 형사2부(부장검사 조아라)로 재배당했다. 사건을 넘겨받은 수사팀은 곧바로 조사에 나섰다.

앞서 이 시의원은 김 여사의 2018년 인도 타지마할 단독 방문과 관련해 “사실상 여행을 목적으로 예비비 4억원을 편성해 외유성 출장을 다녀왔다”며 지난해 12월 김 여사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죄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달 대담 형식의 회고록을 통해 김 여사의 인도 방문이 인도 정부의 초청에 따른 공식 외교 활동이라는 해명을 내놨다. 이후 여야가 본격적으로 충돌했다.

국민의힘은 “국가 예산을 무리하게 끌어와 외교가 아닌 자유 여행을 다녀왔다”며 공세를 퍼부었다. 친문계 민주당 의원들은 “근거 없는 마타도어”라며 김 여사를 비호했다.

이 의원은 명품재킷 수수 의혹, 청와대 경호원 수영 강습 의혹 등으로도 김 여사를 고발했다. 검찰은 이들 의혹을 함께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