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디지스트 연구진 울트라 광열 치료 기술 개발

디지스트 전기전자컴퓨터공학과 장진호 교수(오른쪽) 연구팀이 고성능 광열 치료 기술을 시연하고 있는 모습. 디지스트 제공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디지스트)은 전기전자컴퓨터공학과 장진호 교수팀이 기존 광열 치료 기술의 성능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킨 ‘울트라 광열 치료’ 기술을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기술은 연구팀의 원천기술인 ‘초음파 조직 투명화’ 기술을 기반으로 지스트(GIST) 고등광기술연구소 김혜민 선임연구원과 공동연구를 통해 개발했다.

빛을 이용한 광 치료 기술은 선택적으로 원하는 병변을 개선하거나 파괴할 수 있어 피부 타이트닝, 레이저 문신 제거, 레이저 암 치료 등을 위해 임상에서 활발하게 사용되고 있다. 하지만 빛이 생체조직 내로 진행하면서 발생하는 광 산란으로 인해 광 경로의 왜곡이 발생, 빛이 침투할 수 있는 깊이가 제한된다. 이에 빛을 이용한 치료에도 깊이의 제한이 생기는 원천적인 문제가 존재한다.

빛의 침투 깊이는 레이저 파장에 비례하기 때문에 임상에서는 근적외선(800~1000nm) 대역의 레이저로 광 침투 깊이를 증가시켜 치료를 위해 활용하고 있다. 하지만 신체 치료를 위해 조사한 근적외선 대역의 레이저는 물과 같은 수분이 많은 물질에 에너지 흡수율이 높다. 인체는 약 60%가 물로 구성돼 있어 표피 등에 에너지가 다량 흡수될 수 있으며 이는 화상과 같은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 또 각 질병 치료에 최적화된 파장을 이용할 수 없기에 치료 횟수가 늘어나고 비용이 증가하는 문제가 존재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많은 연구자들이 다양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으나 대부분 병변에 모여 근적외선 파장의 레이저를 잘 흡수하는 ‘고성능 광열제’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광 산란 자체를 줄이는 방법에 관한 연구는 미미하게 진행되고 있다.

이에 장진호 교수팀은 광 산란 자체를 줄이는 방안을 마련하고자 지난 2017년부터 초음파에 의해 생체조직 내에 생성되는 공기방울을 이용해 광 투과 깊이 한계를 효과적으로 극복하기 위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했다. 그 결과 초음파에 의해 일시적으로 만들어진 공기방울 층을 활용해 광 산란을 최소화할 수 있는 ‘초음파 조직 투명화’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을 공초점 형광 현미경에 적용해 기존 대비 6배 이상의 영상 깊이를 확보할 수 있음을 확인하고 2022년 ‘Nature Photonics’ 저널에 논문으로 발표했다.

후속 연구를 통해 초음파 조직 투명화 기술을 광열 치료에 적용한 이른바 울트라 광열 치료PTT’)’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기반으로 의료용 기구인 ‘울트라 광열 치료 핸드피스’를 제작했다.

장진호 교수팀은 해당 기술의 치료 효과 우수성 검증을 위해 피부암의 일종인 ‘흑생종’이 배양된 쥐 모델을 대상으로 약 8일간 임상 적용 가능성을 평가했고 우수성을 확인했다.

장진호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연구팀이 개발했던 초음파 조직 투명화 기술을 광 치료기기에 응용하고 확대할 수 있었다”며 “이번에 개발한 핸드피스는 동물 실험을 통해 뛰어난 치료 성능을 보여줬고 조직학 분석으로 안전성과 효과성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중견연구자지원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으며 연구결과는 광학 분야의 저명 국제 학술지(Advanced Optical Materials)에 게재됐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