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남 집단휴진 대비 22개반 851명 편성해 현장 대응

비상진료 강화 응급의료 점검 등 도민 피해 최소화
보건소․마산의료원 연장 진료, 심야약국 190개 운영


오는 18일 의료계 총궐기대회와 집단휴진으로 경남도내 의원 200곳이 휴진 신고를 한 가운데 경남도가 의료 공백 최소화를 위한 총력 대응에 나선다.

경남도는 도·시군 22개반, 851명을 편성해 도내 의료기관 1860곳(의원 1712, 병원148)을 대상으로 집단휴진에 대응하며 휴진 여부(유선, 현장) 파악과 휴진율 30% 이상일 경우 합동 현장 채증을 한다고 17일 밝혔다.

또 도는 비상진료체계 강화를 위해 휴진 당일 응급의료기관의 24시간 운영현황을 점검하고 보건소, 마산의료원 등 보건·공공의료기관 진료시간을 오후 8시까지 연장한다. 이와 함께 심야 약국 190개를 운영해 도민 불편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특히 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문여는 병의원 사전 정보 제공 등 취약계층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응급의료포털에 실시간 정보 제공 등을 통해 도민들이 필요한 의료 서비스를 차질 없이 받을 수 있도록 준비 한다.

구병열 경남도 의료정책과장은 “집단 휴진일 일부 의료기관 휴진이 예상, 만성질환자들은 사전에 진료를 받을 것과 진료 가능 여부를 미리 확인하시길 바란다”며 “집단휴진에 철저하게 대응해 도민 의료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