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천시, 중소기업 기술 유출 막는다…제도적 기반 마련

인천시청 본관 전경.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기술 유출 등 중소기업 산업보안 피해 예방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고 정보보호 서비스 지원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시는 지난 10일 신동섭 인천시의회 행정안전위원장이 대표 발의한 ‘인천시 산업보안 강화를 위한 지원 조례’를 공포했다. 인천 내 중소·중견기업 등의 산업보안 역량을 강화하고 지원하는 내용이다.

또 올해 초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인천전략산업 중소기업 정보보호 지원’ 사업을 제안하고 국비 6억4000만원을 확보했다. 이어 지난 13일에는 한국인터넷진흥원, 인천테크노파크와 사업 추진 관련 ‘인천정보보호 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는 이를 토대로 이달부터 기업의 기술·정보보호 점검·진단, 컨설팅, 솔루션 등에 필요한 예산을 지원하는 ‘중소기업 기술·정보보호 지원’ 사업을 비롯해 정보보호 전문인력 양성과 시민 대상 인식 개선을 위한 세미나 개최 등 ‘정보보호 인력양성 및 인식 제고’ 사업을 추진한다. 지역 내 산·학·연·관 협력을 통해 중소기업의 사이버 피해 예방을 지원하는 ‘협력 네트워크 구축’ 사업과 웹 취약점 점검, 민감 기술·정보보호 조치, 침해사고 초동 조치 등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연계사업 지원’ 사업도 진행한다.

특히 시는 이번 조례 제정과 관계기관 업무협약 등을 통해 정보보호 서비스 지원사업의 효율성·효과성을 재검토, 지원이 필요·시급한 분야를 대상으로 선별적 지원에 나설 방침이다. 올해는 바이오, 반도체, 로봇 등 인천의 6대 전략산업 분야에 보안 솔루션을 중점적으로 제공한다.

신 위원장은 “조례 제정으로 중소기업의 산업 보안 기틀이 마련됐다”며 “이를 통해 인천 기업들의 소중한 정보가 잘 지켜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유제범 시 미래산업국장은 “기술·정보보호는 중소기업과 시민들의 안전, 사회 전반의 발전 등을 위해 필수적인 요소”라며 “정보보호 전문 인력 양성, 컨설팅 및 솔루션 제공, 홍보 및 교육 강화 등 중소기업과 시민을 위한 정책을 확대해 가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39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