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한민국 1호’ 경주보문관광단지, 내년에 출범 50주년

경북문화관광공사, 다양한 국제 회의와 행사 유치해 역량 강화하기로

지난 5일 열린 경북문화관광공사 창립 기념일에 임직원들이 새로운 50년 준비를 위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경북문화관광공사 제공


경북문화관광공사가 2025년 관광역사 반세기를 앞두고 새로운 50년 준비에 매진하고 있다.

경북문화관광공사는 보문관광단지 출범 50주년을 기념해 다양한 국제회의와 행사를 유치하고 국내외 관광객을 더욱 활발히 유치하기 위해 공사의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대한민국 제1호 관광단지’인 보문관광단지는 지난 50년간 대한민국 관광의 중심지로서 중추적인 역할을 해왔다.

이를 위해 경북문화관광공사는 한국관광공사를 비롯한 경북도, 시·군 등 유관 기관과의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다양한 행사를 논의하고 있다.

지난 13일에는 한국관광공사를 방문해 이학주 국제관광본부장과 2025년 경주 보문관광단지 개장 50주년을 맞아 추진 중인 ‘대한민국 관광 반세기 프로젝트’에 대한 협력 사항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가졌다.

경북문화관광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대한민국 관광 반세기 프로젝트’는 우리나라 관광의 발상지인 보문관광단지와 육부촌 헤리티지를 브랜드화 마케팅해 세계인에게 우리나라의 소중한 자산으로 각인시키고 나아가 새로운 관광 미래 50년을 설계하는 2025년부터 2029년까지의 중장기 프로젝트다.

간담회에서는 PATA총회, UN투어리즘 회의 등 주요 국제행사를 경주에 유치해 보문관광단지를 글로벌 관광지로 강화할 계획을 논의했다.

또 한국관광공사와 협력해 2025년에 대대적인 ‘보문 방문 위크’를 개최하고 다양한 국내외행사를 통해 경주의 관광 잠재력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앞서 지난달에는 이상민 국민관광본부장을 만나 다양한 국내 관광 협력사업 추진을 요청했다.

경북문화관광공사는 한국관광공사와 앞으로도 긴밀한 협력을 통해 대한민국 관광의 미래를 함께 열어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경북문화관광공사는 보문관광단지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보문 방문 Week’ 외에도 내년 경주벚꽃마라톤과 연계한 ‘벚꽃DAY 캠핑’, 육부촌 앞 광장에서 펼쳐질 ‘옴니버스 주말 상설공연’, 단지 내 야간 경관 개선사업 등 다양한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경북문화관광공사 김남일 사장은 “한국관광공사를 비롯한 유관 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경주 보문관광단지를 중심으로 대한민국 관광의 새로운 반세기를 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경주=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