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신윤복 고사인물도가 사라졌다” 4년 지나 도난 신고

입력 : 2024-06-17 08:02/수정 : 2024-06-17 10:11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약 197년 만에 일본에서 국내로 돌아와 주목받았던 혜원 신윤복(1758~?) 그림의 도난 신고가 들어와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7일 국가유산청에 따르면 신윤복의 ‘고사인물도’를 소장하고 있던 사단법인 후암미래연구소 측은 그림이 사라졌다며 최근 서울 종로구청에 신고했다. 고사인물도는 신화나 역사 속 인물에 얽힌 일화를 주제로 그린 그림이다.

조선 후기의 대표 풍속화가였던 신윤복이 그린 이 그림은 1811년 마지막 조선통신사 파견 때 일본으로 가져간 것으로 추정된다. 제갈량이 남만국의 왕 맹획을 7번 잡았다 놓아주고는 심복으로 만들었다는 ‘칠종칠금’ 고사를 다룬 그림으로, 우측 상단에는 ‘조선국의 혜원이 그리다’는 묵서가 있다.

고사인물도. 국가유산청 제공

국가유산청은 이 그림과 관련해 “신윤복이 1811년에 그린 그림으로, 2008년에 개인이 일본의 수집가에게 구입해 일본에서 국내로 197년 만에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그림은 2015년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그림으로 본 조선통신사’ 전시에서도 선보인 바 있다. 박물관은 당시 “신윤복의 외가 친척이었던 피종정이 신윤복에게 부탁해서 그린 뒤 일본으로 가져간 것으로 보인다”며 “조선통신사를 통해 (두 나라를) 오고 간 대표적인 회화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그림을 소장해 온 후암미래연구소 측은 2019~2020년에 도난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은 “족자 형태의 그림을 말아서 오동나무 상자에 보관해 왔으나 2020년 1월 사무실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소장품이 없어진 것을 확인했다”며 관할 지방자치단체와 국가유산청에 신고했다.

국가유산청 '도난 국가유산 정보'. 국가유산청 누리집 캡처

연구소 측은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기도 했으나 그림 소재를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약 4년이 지난 최근 종로구청을 통해 도난 신고를 했고, 국가유산청은 누리집의 ‘도난 국가유산 정보’를 통해 이 사실을 공고했다.

국가유산청은 고미술업계와 주요 거래 시장을 확인하는 한편 제보를 통해 그림과 관련한 정보를 확인할 방침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