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애완견’ 발언 후폭풍… 친명 “그것도 높여준 것” 막말

언론 관계법 개정 앞두고 부적절 언론관 드러내
양문석 “애완견 발작증세” 가세
나경원 “독재자 예행연습” 유승민 “조폭 막말”

입력 : 2024-06-16 18:34/수정 : 2024-06-16 19:10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지난 14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공직선거법 관련 재판에 출석하기에 앞서 취재진 앞에서 입장을 말하던 중 사람들을 향해 조용히 해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언론을 ‘검찰의 애완견’이라고 지칭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여권은 “희대의 망언” “조폭 같은 망언” 등 집중포화를 날렸다.

특히 민주당이 공영방송 지배구조 관련 방송3법(방송법·방송문화진흥회법·한국교육방송공사법)을 당론으로 추진하고, 징벌적 손해배상제를 골자로 한 ‘언론중재법’까지 발의한 상황에서 당대표가 부적절한 언론관을 드러냈다는 지적이 나온다. 민주당 초선 의원들도 이 대표 발언을 두둔하고 나섰다가 논란을 키웠다.

이 대표는 검찰이 쌍방울 대북 송금 의혹 사건으로 자신을 기소한 데 대해 지난 14일 “있을 수 없는 희대의 조작 사건”이라며 “(언론이) 진실을 보도하기는커녕 마치 검찰의 애완견처럼 열심히 왜곡·조작을 하고 있지 않으냐”라고 말했다. 자신을 향한 검찰 수사가 부당하다는 것을 전제로, 이를 제대로 지적하는 언론이 없다는 취지에서 나온 발언이다.

이 대표의 ‘애완견’ 발언에 국민의힘 당권 주자들은 ‘독재자’ ‘조폭’ 등의 표현을 써 맹공을 퍼부었다. 나경원 의원은 이 대표 발언 다음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독재자 예행연습이냐”며 “이재명의 치부를 드러내는 보도를 하면 애완견이고 이재명과 민주당 편드는 보도를 해야만 언론 소리를 들을 수 있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안철수 의원도 “귀를 의심케 하는 희대의 망언”이라며 “언론에 대한 모욕일 뿐 아니라 국민에 대한 모욕이며 자유민주주의에 대한 부정”이라고 꼬집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총선 압승 후 특검과 탄핵으로 검사·판사들을 공갈 협박하더니, 이제는 언론까지 겁박하기 시작했다”며 “언론 전체를 싸잡아 ‘검찰의 개’라고 비난하는 조폭 같은 막말을 들으면 ‘저런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나라가 망하겠구나’라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친명(친이재명)계 의원들은 이 대표 발언을 적극 옹호하고 나섰다. 언론인 출신의 노종면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애완견은 감시견(워치독) 반대편 언론일 뿐”이라며 “언론 비하, 망언 따위 반응이 나올 일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가 언급한 ‘애완견’이 학계에서 사용하는 ‘랩독’(lapdog)의 의미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모든 언론을 싸잡아 애완견이라 비하한 듯 왜곡하고 과장하는 국힘, 이건 언론에 포진한 자신들의 애완견을 향해 짖으라고 종을 흔드는 격”이라고 덧붙였다.

강성 친명계인 양문석 의원은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양 의원은 SNS에 “보통 명사가 된 ‘기레기’(기자와 쓰레기의 합성어)라고 말하지 왜 격조 높게 애완견이라고 해서 비난을 받나”라며 “‘검찰의 애완견’이라는 표현은 애완견에 대한 모독이다. 앞으로 그냥 기레기라고 하면 좋을 것”이라고 글을 올렸다. 그는 또 “애완견이라고 높여줘도 똥오줌 못 가리고 그냥 발작 증세를 일으킨다”고도 했다.

김판 정우진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