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정부, ‘의협 3대 요구’ 거절…“불법 휴진 전제 부적절”

지난 11일 오전 서울 시내 한 대형병원에 빈 침상들이 놓여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의협이 집단 휴진으로 압박하듯 제시한 ‘3대 요구안’을 수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16일 보도자료를 내고 “의협이 불법적인 전면 휴진을 전제로 정부에 정책 사항을 요구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의대 정원과 전공의 처분에 대해서는 정부가 이미 여러 차례 설명했고 기존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의협이 18일 집단휴진을 조건 없이 중단하고 의료계가 정부와의 진정성 있는 대화를 통해 현안 해결 방안을 모색하기를 강력히 요청한다”며 “정부는 의료제도 발전에 대해 의료계와 논의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의협은 16일 의대 정원 증원안 재논의,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쟁점사안 수정·보완, 전공의·의대생 관련 모든 행정명령과 처분 즉각 소급 취소 및 사법처리 위협 중단이 포함된 대정부 3대 요구안을 공개했다.

의협은 “정부는 세 가지 요구에 대해 16일 23시까지 답해주시기를 요청한다”며 “요구가 받아들여지면 18일 전면 휴진 보류 여부를 (하루 전인) 17일 회원 투표를 통해 결정한다”고 밝힌 바 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