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7월부터 새벽 2시까지 원-달러 거래 가능



다음 달부터 국내 원·달러 외환시장 거래 시간이 새벽 2시까지로 연장된다. 주요 글로벌 금융기관과 투자자들이 거래하는 시간대에 실시간 환율로 거래가 가능해지는 것이다.

서울외환시장운영협의회는 지난 14일 총회를 통해 원·달러 외환시장 거래 마감 시간을 오전 2시까지 연장하는 안을 의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따라 다음 달 1일부터 원·달러 외환시장 거래 시간이 오전 9시부터 다음 날 오전 2시까지로 변경된다. 시가와 종가, 장중 고가와 저가 환율도 연장된 거래 시간을 기준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다만 원화와 이종통화 간 거래 시간은 현행대로 오전 9시~오후 3시30분이 유지된다.

달러화로 한국 주식·채권에 투자하는 외국인 투자자들의 편의가 크게 증진될 전망이다. 한국 시간으로 야간에 발표되는 여러 주요국 경제지표가 반영된 실시간 환율로 환전이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이는 환율 변동에 따른 위험 관리를 수월하게 만들어준다.

국내 투자자 입장에서는 미국 주식·채권 등 금융상품 거래를 할 때 혜택을 보게 된다. 실시간 환율이 적용되므로 매수·매입 시 환차손을 줄일 여지가 생긴다. 국내 수출입 기업들도 환차손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다.

외국환은행·증권사 등 국내 외환시장 참가자들은 이미 마감 시간 연장에 대응하기 위해 야간 근무 준비를 마친 상태다.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은 국내외 참가자들이 연장 시간대에 거래해도 문제가 없도록 적정 수준의 유동성 유지 등 여건 마련에 주력하기로 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환율 변동성이 과도할 경우 적기에 시장안정 조치 등으로 적절히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김윤 기자 ky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