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목경 “한화생명전, 밴픽이 패인”


DRX 김목경 감독이 한화생명e스포츠전 패인으로 밴픽을 꼽았다.

DRX는 16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4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1주 차 경기에서 한화생명에 1대 2로 패배했다. 1승1패(+5), 한화생명과 공동 5위가 됐다.

DRX는 이날 2세트에서 ‘예후’ 강예후의 아우렐리온 솔을 활용한 한타로 연속 득점에 성공해 상대방을 추격하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3세트에서 ‘프로그’ 이민회(럼블)가 한화생명의 노골적인 탑 갱킹에 연속으로 당하는 바람에 균형을 잃었다.

경기 후 기자실을 찾은 김 감독은 “준비한 것들을 완벽하게 보여주지 못해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오랜만에 강팀과 경기를 해서 그런지 첫 세트때는 선수들이 긴장을 했다. 2세트에선 준비해온 걸 보여줬다”면서 “마지막 세트를 포함해서 밴픽이 중요한 경기였다. 경기 결과도 밴픽에 따라 정해졌다”고 덧붙였다.

DRX 선수단과 김 감독은 특히나 3세트 밴픽 중에서도 정글러 픽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3세트에서 DRX는 최근에 충분히 연습하지 않았던 바이를 상대로부터 뺏어왔다. 한화생명의 바이·라칸 연계 공격을 의식한 까닭이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는 챔피언과 조합 숙련도의 부족을 극복하지 못해 승점을 내줬다.

김 감독은 “상대가 우리보다 쓸 수 있는 조합이 많았다. 다른 팀에 비해 챔피언 폭이 넓어 의식할 부분이 많았던 게 우리로서는 여유롭게 밴픽하지 못한 원인”이라면서 “원했던 밴픽이 100% 이뤄지지 않았다. 특히나 강팀과 대결할 땐 밴픽이 50% 이상의 지분을 차지한다고 생각해서 아쉽다”고 덧붙였다.

김 감독은 “비시즌에 준비했던 것들의 승률이 굉장히 좋았다. 잘할 수 있는 픽들로는 강팀들도 이길 수 있다는 생각으로 왔다”면서 “메타에 최적화된 AP 정글을 많이 활용하거나, 챔피언을 돌려쓰는 전략을 준비했는데 한화생명 상대로는 한정되는 부분이 있었다. 연습 때 결과가 좋았던 구도들을 다 보여주지 못한 것 같아 아쉽다”고 말했다.

1승1패(+0), 정확히 50% 승률로 시즌 첫 주를 마무리한 DRX다. 김 감독은 “100점 만점에 60점을 보여드렸다”고 총평했다. 그는 “오늘 첫 세트도 충분히 이길 만한 경기력이었다. 2세트도 결과로 잘 보여줬다”면서 “더 좋은 경기를 보여드릴 수 있는 것 같다. 만족도, 아쉬움도 남는다”고 말했다.

아울러 ‘라스칼’ 김광희 대신 내보낸 신인 탑라이너 이민회에 대해서는 “경험이 부족하지만 개인의 피지컬이 좋다”고 평가했다. 김 감독은 “LCK는 라인전 구도가 중요하다. 이민회가 라인전 구도가 어느 정도 (예상했던 대로) 나오게 잘해준다”면서 “팀 파이트에서도 팀에 맞춰주는 역할을 한다. 나머지 선수들이 편하게 플레이할 수 있어서 (경기에) 내보냈다”고 말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