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기술과 축제 융합한 위버스콘… 세대, 국적, 장르 뛰어넘었다

인천 중구 인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리조트 안팎에서 15~16일 이틀 간 ‘2024 위버스콘 페스티벌’이 진행됐다. 사진은 야외 무대에서 진행된 위버스 파크의 전경. 2024 위버스콘 페스티벌 제공

신인부터 데뷔 30년 차까지, 국적도 장르도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한 무대에 서서 관객들과 호흡을 나눴다. 즉석에서 팬들에게 신청곡을 받아 한 소절씩 불러주기도 하고, 노래를 함께 부르며 뛰기도 했다. 관객들은 뜨거운 햇빛은 우산으로, 모자로, 선글라스로 가리고 여름의 청량함을 함께 나눴다.

올해로 2회차를 맞은 ‘2024 위버스콘 페스티벌’(위콘페)는 인천 중구 인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리조트 내에서 야외 공연(위버스 파크), 실내 공연(위버스콘)으로 나뉘어 15~16일 이틀 간 펼쳐졌다. 올 라이브 밴드 공연으로 이뤄진 위버스 파크 무대는 아티스트와 관객들이 잔디밭 위에서 함께 호흡하며 뛰놀았다. 관객들은 잔디밭 곳곳에 제각기 돗자리를 펴고 앉아 자유롭게 공연을 즐겼다.

인천 중구 인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리조트 안팎에서 15~16일 이틀 간 ‘2024 위버스콘 페스티벌’이 진행됐다. 사진은 위버스 파크의 마지막 무대를 장식한 김재중. 2024 위버스콘 페스티벌 제공

국내에 J팝 열풍을 일으킨 싱어송라이터 이마세는 16일 무대에 오르며 “왓츠업 인천! 안녕하세요 이마세입니다. 스탠드 업!”이라 외치고 팬들과 함께 뛰며 흥을 돋웠다. 이마세는 대표곡 ‘나이트 댄서’ 등 5곡을 부르고, 존경하는 아티스트라며 방탄소년단 정국의 ‘세븐’ 한 소절도 불렀다.

이날 위버스 파크의 마지막 무대를 장식한 김재중이 무대 위로 노래를 부르며 뛰어들어오자 잔디밭에 앉아있던 관객들은 자발적으로 일어서서 함께 뛰며 환호했다. 김재중은 “무대에 올라오기 전에 긴장을 많이 했는데 여러분 얼굴을 보니 긴장이 싹 사라진다”며 “여러분과 함께 부를 수 있는 노래도 준비해왔다. 같이 즐겨달라”고 한 뒤 관객들과 한 호흡으로 노래를 불렀다. 이밖에도 위버스 파크에선 이틀간 보이넥스트도어, 앤팀,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배우 이성경, 십센치, 김준수(XIA), 츄, 저스트비, 빌리, 엔하이픈, 은광X현식이 무대를 꾸몄다.

인천 중구 인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리조트 안팎에서 15~16일 이틀 간 ‘2024 위버스콘 페스티벌’이 진행됐다. 사진은 15일 진행된 위버스콘의 박진영 무대. 2024 위버스콘 페스티벌 제공

이날 저녁 실내인 인스파이어 아레나에서 진행되는 위버스콘 무대엔 엔하이픈, 프로미스 나인, JD1, 플레이브, 세븐틴, 투어스, 박진영 등이 올라 화려한 공연을 펼친다. 위버스콘에서는 위콘페의 가장 특징적인 무대인 ‘트리뷰트(헌정) 스테이지’도 열린다. 한국 대중음악사에 영향을 미친 아티스트를 선정해 그의 음악을 후배 아티스트들과 함께 공유하는 무대다.

전날 위버스콘 무대에 올랐던 박진영은 ‘그녀는 예뻤다’ ‘스윙 베이비’ ‘허니’ 등 그의 히트곡을 연이어 들려주고 “이렇게 무대에 설 수 있는 건 멋진 후배, 선배, 동료 가수들로부터 받는 에너지 덕”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그는 첫날 위버스콘에선 보이넥스트도어, 아일릿, 더뉴식스 등 후배 가수들과 함께 준비한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도 함께 무대에 오르는 후배 가수들과 새로운 무대를 꾸린다. 박진영은 “음악이야말로 우리 모두를 하나로, 나라와 민족과 피부색과 나이를 다 떠나 하나가 될 수 있게 만들어 준다”고 했다.

인천 중구 인스파이어 엔터테인먼트 리조트 안팎에서 15~16일 이틀 간 ‘2024 위버스콘 페스티벌’이 진행됐다. 사진은 15일 위버스콘 무대를 연 아일릿의 무대. 2024 위버스콘 페스티벌 제공

전날 위버스콘 첫 무대는 지난 3월 데뷔한 아일릿이 장식했고, 이날 무대는 1월 데뷔한 투어스가 포문을 연다. 위콘페가 세대를 초월하는 대중음악 통합과 새로운 팬 경험의 장을 목표로 하는 음악 축제인 만큼, 이날은 버추얼 아이돌로서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 가고 있는 플레이브가 무대에 오른다.

하이브는 이번 축제에서 첨단 증강현실(AR) 기술을 이용한 다양한 즐길 거리도 마련했다. 팬들은 공연뿐 아니라 위버스 포토 부스, 포토 카드 부스, AR 포토월 등 다양한 체험존도 즐겼다. 현장에서 위버스 앱에 탑재된 ‘위버스 렌즈’로 실물 포토 카드를 촬영하면 앱 내 ‘나의 컬렉션’에 디지털 포토 카드가 저장되고, AR 포토월에서 위버스 렌즈를 켜면 K팝 아티스트처럼 위버스 라이브를 간접 경험해보는 것도 가능했다.

하이브 관계자는 “위버스와 하이브 고유의 기술을 활용해 앞으로도 위버스콘 페스티벌을 대중문화와 기술을 융합해 새로운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제공하는 혁신의 장으로 이끌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천=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