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파리 오지 마세요” 올림픽 보이콧하는 파리지앵

프랑스 파리 에펠탑 앞 샹드마르스 광장에 설치되는 비치발리볼 경기장 조감도. 2024 파리올림픽 조직위원회 제공

2024 파리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프랑스 파리 일부 시민이 “파리에 오지 말라”며 보이콧 운동을 벌이고 있다. 이들은 관광객 쇄도로 물가가 더욱 오르는 상황을 우려하는 것으로 보인다.

뉴욕타임스(NYT)는 올림픽 기간 파리를 방문하면 그다지 좋은 모습을 보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하는 영상이 숏폼 동영상 플랫폼 틱톡 등에서 다수 공유되고 있다고 지난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레오 노라’라는 닉네임으로 틱톡에 동영상을 올린 24세 현지 대학생은 “올림픽을 보러 파리에 올 계획이라면 오지 말라”며 이번 올림픽 기간 파리는 ‘생지옥’을 방불케 하는 공간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파리에 사는 프랑스계 미국인 역시 지난해 11월 틱톡에 올린 영상에서 “오지 마라. 몽땅 취소하라”며 “누구도 올림픽을 원치 않는다. 이건 엉망진창 그 자체”라고 말했다.

이러한 영상 일부는 수만회에서 많게는 100만회 이상 재생됐다고 NYT는 전했다.

세계 최대 스포츠 행사 개최지 주민이 이처럼 이례적인 모습을 보이는 배경에는 정작 현지인의 삶이 팍팍해지는 데 대한 걱정과 불만이 깔려 있다. 파리는 전 세계에서 관광객과 행사 관계자가 몰려들면서 물가가 뛰고 숙소 문제도 심화하고 있다.

틱톡에 올라온 보이콧 영상 중에는 올림픽 기간 숙박 요금과 지하철 요금이 거의 두 배에 이를 정도로 뛰는 것을 포함해 각종 물가가 치솟을 움직임을 보이는 데 반감을 드러내는 이들도 있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NYT는 이밖에도 파업에 따른 교통대란이나 테러, 관광객을 노린 사기와 소매치기 등 각종 범죄 기승을 경고하는 주민도 있다고 전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