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근대5종 성승민, 세계 女개인전 첫 우승…파리 간다

성승민(가운데)이 15일(한국시간) 중국 정저우에서 열린 국제근대5종연맹(UIPM) 2024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개인전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든 채 입상 선수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한근대5종연맹 제공

근대5종의 ‘샛별’ 성승민(한국체대)이 한국 여자 선수 사상 최초로 세계선수권대회 개인전 금메달을 따내며 2024 파리올림픽 출전을 확정했다.

성승민은 15일(한국시간) 중국 정저우에서 열린 국제근대5종연맹(UIPM) 2024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합계 1434점을 얻어 금메달을 차지했다. 한국 선수가 이 대회 여자부 개인전에서 우승한 건 처음이다. 남자부에선 정진화가 2017년 한국 선수로는 한 차례 우승을 경험했다.

이번 우승으로 성승민은 파리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다. 당초 월드컵 대회에서 쌓은 랭킹 포인트로 파리행을 노렸던 성승민은 세계선수권대회 개인전 입상자 자격으로 올림픽에 나설 기회를 잡았다. 이로써 한국 근대5종은 지난해 항저우아시안게임 개인전 우승을 차지한 전웅태(광주시청)와 김선우(경기도청)와 더불어 성승민까지 3명의 올림픽 출전 선수를 배출했다.

수영 선수였던 성승민은 중학생 때 근대5종으로 종목을 바꿨고, 2022시즌부터 성인 무대에 발을 들였다. 올 시즌 월드컵 2·3차 대회 개인전에서 연속 은메달을 차지하며 상승세를 탔다. 지난 10일 김선우와 함께 나선 대회 여자 계주에 이어 개인전 금메달을 수확하며 2관왕에 올랐다. 여자 개인전의 기록을 합산하는 여자 단체전에서도 은메달을 손에 쥐며 총 3개의 메달을 휩쓸었다.

성승민은 UIPM과의 인터뷰에서 “세 번째 출전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개인전 첫 금메달을 따서 무척 영광스럽고 스스로 자랑스럽다. 올림픽 전에 좋은 느낌을 갖고 한국에 돌아갈 수 있게 돼서 열심히 준비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소감을 전했다.

남자부 간판 전웅태는 대회 개인전에서 1513점을 얻어 동메달을 차지했다. 전웅태는 대회 남자 계주 금메달, 단체전 은메달, 개인전 동메달 등 3개의 메달을 수집하며 파리올림픽 희망을 밝혔다. 전웅태는 2021년 열린 도쿄올림픽에서 동메달을 손에 쥐며 한국 근대5종 사상 최초의 올림픽 메달을 안겼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