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남도 ‘우주항공·방산용 실란트 초격차 기술개발 사업’ 선정

동부 경남 소재산업 육성…도내 기업 세계시장 진출
올해부터 5년 간 국비 200억원 포함 344억원 투입

실란트 연계 주요산업도. 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 3월 공모한 ‘우주항공·방산용 실란트 소재 초격차 기술개발 실증사업’에 최종 선정돼 국비 200억원을 확보했다고 16일 밝혔다.

실란트는 부품 사이의 접합부, 이음매 등의 틈을 메우기 위해 바르는 액상소재로 오는 2028년까지 344억원을 투입해 우주항공·방위산업 분야에 사용되는 실란트의 국산화를 위한 기술개발과 실증 인증지원체계를 구축한다.

경남 양산시 유산동 양산일반산업단지의 양산산단혁신지원센터에 실란트의 실증·평가, 표준 개발, 인증 지원을 위한 기반을 구축하고, 실란트의 국산화와 초격차 기술 확보를 위한 기술개발 2개 과제를 추진한다.

시험·평가·인증 전문기관인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이 사업을 총괄하며 경남테크노파크와 함께 기반 구축 과제를 주관한다. 도료 전문 제조기업인 ㈜노루페인트와 ㈜새론테크는 산·학·연과 협력해 기술개발 2개 과제를 수행한다.

우주항공·방산용 실란트는 항공기의 제조·정비(MRO) 분야의 핵심 기능소재로 연료탱크 누설 방지와 조종실·객실 압력 유지, 비행 중 부품 풀림 방지, 부품 접합면 기밀 유지 등 다양한 목적으로 사용된다.

극저온, 극고온 등 극한 환경에 반복적인 노출에도 동일한 성능이 유지돼야 하므로 내후성과 유연성, 단열성, 인장강도 등에서 건축용이나 다른 산업용 실란트 소재와 차별되는 최고 수준의 성능이 요구된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등 국내 수요기업은 실란트를 전량 해외 수입에 의존하면서 국산화 개발 필요성을 지속 요청, 이에 도는 주력산업인 우주항공과 방위산업의 공급망 안정화와 필요성·시급성을 강력 건의해 사업비가 최종 반영됐다.

도는 이번 사업으로 개발하는 실란트의 실증을 수요기업인 KAI와 연계해 추진할 계획이다. 또 구축하는 실란트 실증·평가 인프라를 미국 연방조달청의 시험기관으로 등록해 향후 실란트 제조 기술을 확보한 도내 기업의 세계시장 진출도 지원할 예정이다.

이 같은 실란트 국산화를 통한 수입 대체효과는 항공기 분야에서만 연간 1200억원으로 추산되며 2030년 이후 항공용 실란트 세계시장 점유율 10% 달성 시 연간 4000억원의 경제적 효과가 전망된다.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우주항공·방산용 실란트는 항공기 등 성능을 좌우하는 핵심 소재”라며 “우주항공·방산 등 경남 주력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통해 동부 경남의 핵심 소부장 산업을 적극 육성 하겠다”고 밝혔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