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유전 게이트” 민주, ‘액트지오 카르텔’ 의혹에 맹공

경북 포항 영일만 일대에 최대 140억배럴 규모의 석유·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한 미국 액트지오의 비토르 아브레우 대표가 지난 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동해 유전 개발 사업을 두고 “유전 게이트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정아 민주당 대변인은 16일 서면 브리핑에서 “액트지오 소유주 (비토르) 아브레우 고문과 동해프로젝트 해외 검증단, 한국석유공사 관계자의 수상한 연결고리가 드러났다”며 “140억 배럴치의 분노만 가져온 ‘유전 게이트’, 국책연구기관까지 패싱한 대통령 심기 맞춤형 사업”이라고 몰아붙였다.

황 대변인이 언급한 ‘수상한 연결고리’는 액트지오 분석 결과를 검증했다고 밝힌 데이빗 모릭 교수가 아브레우 고문의 지인이자 석유공사 동해탐사팀장의 지도교수였다는 의혹을 말한다.

그는 “여기에 자문단 선정 기준과 평가의 객관성에 대한 문제까지 제기되고 있다”며 “정부는 ‘액트지오의 평가 결과에 대해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단의 검증을 받았다’고 했지만 정작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석유공사가 수집한 기초 데이터 분석도 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회 제출 자료에 따르면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액트지오가 내놓은 최소 35억 배럴~최대 140억 배럴이라는 수치에 대해 검증한 바 없다는 것까지 밝혀졌다”고 덧붙였다.

황 대변인은 “민주당은 국정조사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의 유전 게이트 진상을 낱낱이 규명하고, 업체 선정과 추진 과정에서 발견된 수많은 의혹을 철저히 검증할 것”이라며 “검증 없는 사업 강행에는 반드시 응당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