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세종시, 농업인 안전 보험료 최대 80% 지원

세종시청사. 세종시 제공

세종특별자치시는 16일 안전사고에 노출된 농업인들을 위해 신체상해 보상보험 등 보험료를 최대 80%까지 지원한다고 밝혔다.

먼저 농업인 안전보험 가입 대상은 15∼87세 농업인으로, 농작업 중 발생한 부상·질병·재해 피해와 치료급여, 유족급여 등을 보장받을 수 있다.

농기계 종합보험은 농기계 운행 중 사고 시 인·물적 피해를 보장해주는 보험으로, 농기계 12종을 소유·관리하며 농업경영체에 등록된 19세 이상의 농업인과 농업법인이다.

보험 가입을 희망하는 농업인은 가까운 농협에 방문해 신청하고 보험료의 20%만 부담하면 된다. 보장 기간은 가입일로부터 1년이다.

이기풍 시 농업정책과장은 “지난해 농가 833곳과 농업인 6403명이 보험에 가입해 각 2700여만원과 4억1500여만원의 보험료를 받았다”며 “농작업 중 상해사고 시 경제적 손실을 보상받기 위해 보험에 가입할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시는 올해부터 농기계 종합보험과 농업인 안전재해보험 가입 농업인을 대상으로 농기계 지원사업 선정 평가 배점을 각 5점씩 반영하고 있다.

세종=김성준 기자 ks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