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구시 폐지수집 노인 위한 종합대책 시행

국민DB

대구시는 폐지 수집 노인들을 지원하는 종합 대책을 마련했다고 16일 밝혔다.

시는 지역 구·군 시니어클럽과 함께 폐지수집 일자리 사업단을 구성해 폐지 수집이 생계 수단인 지역 노인 200여명을 지원한다.

앞서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지역 284개 고물상 등을 통해 폐지 수집 노인을 전수 조사한 결과 폐지 수집 노인은 1189명으로 파악됐다. 이들 중 900여명은 건강 상태 등을 고려해 낮은 강도의 공공일자리 사업 등을 연계하고 개인적 사유로 폐지수집을 계속하기를 희망하는 200여명은 일자리 사업단에 소속시켜 지원한다.

폐지수집 일자리 사업은 어르신이 수집한 폐지를 구·군 시니어클럽과 연계된 고물상 등으로 가져가면 기존 평균 수입의 2배가량을 급여로 지급하는 방식이다. 또 돌봄이 필요한 어르신에 대해서는 안부 확인과 일상생활 지원 등 맞춤형 돌봄서비스를 제공한다. 우울증이나 만성질환이 있는 어르신은 방문 건강관리사업과 연계해 간호사가 2개월에 1차례씩 주기적으로 건강관리와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정의관 보건복지국장은 “폐지수집 어르신들이 사회에서 고립되지 않도록 보건복지서비스를 적극 연계할 것”이라며 “무엇보다 안정적인 소득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