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송중기 이어 민희진까지…유명인 사칭 신종사기에 발칵

허위 사실 담은 ‘가짜뉴스’ SNS서 기승
투자 유도 사이트로 연결돼
네이버, 방심위에 ‘접속차단’ 요청

입력 : 2024-06-16 12:50/수정 : 2024-06-16 13:48

허위사실을 담은 가짜뉴스로 클릭을 유도해 투자 광고 사이트에 접속하게 하는 ‘사칭 기사’ 방식의 피싱 범죄가 등장했다. 민희진 어도어 대표, 배우 송중기 등 유명인이 피해 대상이 됐다.

16일 페이스북 등 SNS에는 ‘한국은행, 민희진 생방송에서 한 발언에 대해 고소’라는 제목의 기사가 대거 확산했다.

기사 링크를 클릭하면 한 신문 매체의 네이버 페이지와 비슷하게 생긴 주소로 연결된다. 해당 기사에는 ‘저희는 KBS 채널의 독점 인터뷰에서 잘려나간 장면을 입수했습니다’라는 부제목이 달려 있다. 지난달 31일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KBS ‘뉴스9’에 출연해 박장범 앵커와 대화를 나누는 사진이 첨부됐다.

얼핏 보면 일반 신문 매체 기사와 유사하지만 자세히 읽어보면 내용과 문장 구조가 어색한 부분이 눈에 띈다.

이 가짜뉴스에는 민 대표가 앵커에게 “휴대전화 줘 보세요. 돈 벌게 해드릴게요. 방금 휴대폰으로 Trade iPlex 360에 가입시켰어요. 이 플랫폼은 빨리 부자가 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100% 완벽한 솔루션이다. 돈 못 버는 게 이상하다”고 말했다고 적혀 있다.

또 “운 좋게 이 글을 읽으셨다면 민 (대표가) 직접 당사에 제공한 링크를 확인해 달라”며 투자 유도 사이트 링크가 게재됐다.

이 내용은 모두 거짓으로, 전형적인 가짜뉴스다. 이 페이지는 해당 신문 매체의 네이버 페이지를 사칭해 제작된 것으로 파악됐다.

네이버 측은 이 페이지에 대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접속차단’을 요청한 상태다.

유명인에 대한 가짜뉴스를 만들어 피싱 사이트 접속을 유도하는 사기 수법은 이전에도 존재했다. 지난 1월에도 ‘한국은행, 송중기 생방송에서 한 발언에 대해 고소’라는 제목의 거짓 기사가 각종 SNS에서 확산했다. 민 대표 사례와 같이 결국 투자 유도 사이트를 홍보하기 위한 목적으로 내용은 모두 거짓이었다.

논란이 일자 페이스북 운영사 메타는 지난 4월 “정책을 위반하는 계정·페이지·광고를 정지·삭제하는 등 단속을 대폭 강화했다”고 밝혔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