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조합장 성과급 10억?” 강남 대장 아파트 ‘시끌’

입력 : 2024-06-16 10:55/수정 : 2024-06-16 13:13

서울 강남 아파트 재건축 조합이 ‘조합장 성과급 10억원 지급’ 문제를 놓고 갈등하고 있다.

서울 서초구 반포동 ‘래미안 원베일리’(신반포3차·경남아파트) 재건축 조합은 최근 대의원대회를 열고 조합장에게 성과급 10억원을 지급하는 방안을 통과시킨 것으로 16일 전해졌다.

성과급 지급안은 오는 19일로 예정된 해산 총회에서 조합원 투표를 통해 최종 결정된다.

조합 내에서는 반대하는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10억 성과급이 웬 말이냐’ ‘조합장 10억, 피해는 고스란히 조합원과 입주민’ 등이 적힌 현수막이 단지 안팎에 내걸렸다. ‘거수기 대의원들 각성하라’ 등 대의원을 겨냥한 비판도 담겼다.

반대론자들은 조합장이 기본급 9000만원에 상여금 포함 매년 1억원 넘게 받아왔는데 거액의 성과급을 왜 또 주느냐는 입장이다. 이들은 조합과 아파트 부실 운영, 부정 선거 등으로 조합에 금전적 손해를 입혔다고 주장한다. 조합장 성과급 지급에는 조합 운영 과정에서 발생한 소송 비용을 보상한다는 명분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가 2015년 개정한 ‘정비사업 조합 등 표준 행정업무 규정’은 조합 임원에게 임금과 상여금 외 별도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도록 ‘권고’하고 있다. 강제성은 없다.

래미안 원베일리는 신반포아파트 3차와 23차, 반포 경남아파트, 반포 우정에쉐르 등을 묶어 재건축한 2990가구 규모 단지다. 지난해 8월 입주를 시작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